동화작가 김정미의 창작놀이터



2018년 12월 8일 토요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20여년이 넘은 대구의 어린이전문서점, <책벌레>에서 강의를 진행했습니다.

주제는, <이야기 우물을 캐자!-릴레이동화 만들기> 였어요.

단어 봉투에서 '글자 물고기'를 뽑아 '이야기우물'에 붙이며 친구들과 동화를 만드는 시간이지요.

30명 가까이 되는 많은 친구들이 신청해주었답니다. 고마워요, 친구들!


짜잔!  이렇게 조를 짜서 진행했어요.

사전에 미리 부탁한 게, 서로 잘 모르는 친구들과 조를 짜달라는 거였어요. 너무 친한 친구와 함께 조가 되면 나도 모르게 의지하게 될수 있으니까요 ^^

이 수업은 동화를 만드는 것 만큼이나 서로 '협동'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거든요.


앞 친구가 만든 이야기에 살을 붙여 그 다음 주자가 이야기를 만들고, 조장은 종이에 이야기를 받아적었어요.

그리고 마지막으로 어색한 부분을 바로 잡고, 제목도 지어봤지요.^^


발표하는 친구들 모습이랍니다. 초상권 보호 차원에서 얼굴을 가리긴 했지만 웃는 얼굴들 느껴지나요? 모두들 즐겁게 이야기를 만들고 발표했답니다.

어려울법도 한데 척척 사이좋게 진행하는 모습에 감동 받았어요. 의견이 부딪힐땐 현명하게 의논해 이야기를 만들더라고요.


아이들 덕분에 저도 기운 듬뿍 받고 돌아왔습니다. 제 얼굴 보이나요? 계속 웃고 있네요 ㅎㅎ



앞으로 <책벌레>에서 두차례 더 강연을 해요.

1/19(토) pm2:00~4:00  - '나도 동화작가!(손바닥 그림책 만들기)'

4/6(토) pm2:00~4:00- '리마을 이야기와 지도 만들기'

 
저 외에도,
멋진 작가들이 대거 강의하니 신청해보세요 :)

신청은,
대구 책벌레 어린이서점 (053)-793-3347 으로 전화하시면 된답니다. ^^



Comment +0


tbn 대구교통방송
<동화로 보는 세상>

35번째 소개한 동화는
성완 작가의 <앵그리 병두의 아주 기똥찬 크리스마스> 랍니다.

12월 20일,
목요일에 방송한 것을 이제야 기록합니다.


방송 다음주가 크리스마스여서
마침 딱 맞는 책이었어요.


왜 산타는 착한 아이에게만 선물을 줄까요?

나쁜 아이는 선물을 받으면 안 될까요?

과연 산타는 존재할까요?

이런저런 질문을 던지고 다양한 이야기를 나눈 시간이었습니다 :)


Comment +0

 

메리크리스마스!

다들 즐거운 성탄절 보내고 계신가요? ^^

저는 '몸살 감기'로 열 40도를 찍고, 겨우(?) 회복했습니다.

아픈 사이에 크리스마스가 다 지나가 버렸네요.

 

어떤 일이 있어도 블로그만큼은 '게을리 하지 말아야지' 다짐했었는데,

무언가를 꾸준히 한다는 건 참 어려운 일 같습니다.

 

제 블로그가 '티스토리' 기반 블로그라서 그런지

'쌍방향 소통'이 좀 불편합니다.

그래도 종종 찾아주셔서 안부 여쭤 주시는 분들 참 감사합니다 :)

덕분에 더욱 더 열심히 활동할 수 있었습니다.

 

12월 한달 간 무척 바빴는데요.

이런 저런 변화들이 많았답니다.

오랜만에 제 근황을 소개하려고 합니다.

 

(1) 2019년 1월 2일부터 직장에 출근합니다.

 

'아니, 갑자기 웬 직장!?'

놀라시는 분들 많죠?

저도 그런데 다른 분들은 오죽 하실까요.

 

우연찮게 2년 전 다니던 직장에서

'비정규직 직원 정규직 전환' 공고가 났고,

딱 저에게 맞는 직군에, 저 또한 대상자로 선정됐다는 연락에

"이건 하늘이 주신 기회다!"하는 생각에 문을 두드리게 됐습니다.

 

그동안 필기시험, 면접 치르느라 정신이 없었어요.

그리고 최근, '최종 합격' 연락을 받았습니다.

 

사실, 제가 동화 공부를 한 것도, 책을 낸 것도

직장에 다니면서랍니다.

적절한 사회적인 피드백과 긴장감이

오히려 글쓰는 원동력이 되어 주었어요.

 

그러다 2년 전, '계약 종료'로 퇴사하고

'전업작가' 생활로 뛰어들게 됐는데

그게 어찌나 불안하던지요.

아무래도 저는 '베짱이' 보다는 '일 개미' 스타일이었던 거죠.

 

그 사이, 딸이 태어났지만

그럼에도 이런 저런 일을 벌이며 살았던 것은

제 안의 '불안감' 때문이었습니다.

 

글을 쓰는 건 매우 고독한 작업이어서

책이 나오기 전까지 어떠한 피드백도 받을 수 없어요.

그 컴컴한 터널을 지내는 동안

저는 어떤 식으로든 외부 사람들과 소통해야 했고

끊임없이 확인받기 바랐습니다.

그것도 '일' 적으로 말이에요.

그래서 강사로, 스토리텔러로, 라디오 게스트로 참 많은 일을 해왔네요.

 

남들이 볼 때는 이런 제 모습이

'전업작가와 엄마 사이에 딱 균형을 찾은 것'으로 보였을지 모르겠어요.

저 역시 "지금도 나쁘지 않다"는 생각을 해왔으니까요.

 

하지만 전 직장 공고가 나는 순간,

아직 난 사회생활을 더 하고 싶다는 걸 깨달았습니다.

 

그렇게, 다시 낮에는 직장을 다니고 밤에는 글을 쓰는 생활로 돌입합니다.

직장에서의 경험이 글 쓰는 원동력이 되길 바라면서요.

 

 

(2) 라디오에서 하차합니다.

 

이런저런 이유로, 많은 것들을 정리해야만 했습니다.

 

우선, 가장 안타까운 일 (ㅜ.ㅜ)

TBN대구교통방송 라디오 <동화로 보는 세상>에서 하차하게 됐어요.

 

4월 말부터 지금까지

고정패널로 다양한 동화를 소개해드렸는데요,

아무래도 금요일 방송이다 보니,

직장 생활과 병행하기에는 힘들겠다는 판단에

작별하게 됐습니다.

 

작가님, PD님, 아나운서님... 모두들 너무나도 좋은 분들이셨고,

저 역시 동화를 소개하는 동안 무척 즐겁고 공부가 되었기에

얼마나 아쉬웠는지 모릅니다.

 

다시 또 이런 기회를 얻게 될까요?

나중에, 퇴직 후에 그때 또 라디오 패널로 활동하게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정말 즐겁고 신나는 경험이었거든요.

 

* 저 다음으로 바톤을 이어 받은 작가는

장편동화책 <내 다래끼>를 펴낸 성주희 작가입니다.

 

(3) 1월, <청소년 단편소설집>이 발간 됩니다.

 

작년 겨울에 계약한 <청소년 단편소설집>이 발간됩니다.

아, 막상 세상으로 내보내려고 하니까 왜 이렇게 불안하고 걱정 되는지 모르겠습니다.

 

'이게 과연 최선이니?'

저에게 묻게 되는데,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심정입니다.

 

핑계를 대자면,

글이란 게 참 신기해서

쓰는 순간 '생명'이 생겨요.

그래서 막 저도 모르게 자판을 두드리고 있고

주인공들이 알아서 말을 늘어 놓는단 말이에요.

그렇게 탄생한 이야기들입니다.

 

작가는 이야기 씨앗을 가슴에 품고,

그 씨앗을 발아해서 세상으로 내보내는 존재 같아요.

 

조금 무책임한 말일지 모르지만

그렇게 주인공들이 저를 통해 자신들의 이야기를 펼쳐낸

그런 책으로 봐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아아, 실은-

<작가의 말>을 쓰다말고

안 풀려서 블로그에 들어왔는데

이젠 무슨 말을 해야할지 가닥이 잡혔어요.

(이런 게 글의 힘이지요.) 

 

(3) 우주가 돌을 맞이합니다.

 

내 딸, 우주가 세상에 태어난지 어느덧 일 년이 되어갑니다.

 

초보 엄마, 초보 아빠로 정말 많은 것이 서툴었지만

그럼에도 우주는 잘 자라주었습니다.

 

첫 아이의 돌이다보니, 뭐라도 시늉은 해야했기에

가까운 가족, 친척들만 모아놓고 작게나마 잔치를 열기로 했습니다.

 

엄마가 '복직'하게 되면서,

요즘 우주는 갑작스레 '어린이집'에 등원하게 됐습니다.

지금은 적응 삼아 몇 시간씩만 보내다 오는데요.

첫 날, 데리러 갔더니 막 울고 있기에 얼마나 마음이 아팠는지 몰라요.

다들 이런 마음으로 어린이집에 보내는 거겠지요.

 

이제 일주일 뒤면, '종일반'에 맡겨야 하는데

잘할 수 있을까요? 눈물이 앞을 가립니다.

열심히 기도해야겠습니다.

 

'우주야, 난 너를 믿어. 힘내, 고마워. 사랑해.'

 

 

-

내년에도 저는 열심히 글을 써내려갈 것입니다.

제가 어느 자리에 있든, 무얼 하든

저의 정체성은 '작가'니까요.

 

건투를 빕니다.

 

 

Comment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