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작가 김정미의 창작놀이터


안녕하세요?
동화작가 김정미 입니다.

기록이 무척 뜸했네요(ㅠ.ㅠ)
낮엔 회사, 저녁엔 육아...
거기에다 건강까지 좋지 않아
참 혹독한 시간을 보냈습니다.

작년에 첫 방문 했는데
어느덧 5차례 강의를 한 대구 책벌레서점.

동네책잔치, 마지막 강의를
4월 6일 토요일 진행했습니다.

주제는 <마을 지도 만들기>였습니다.
지난번 같은 주제의 강의에 왔었는데 또 참여한 친구도 있었어요. (*.*)


대구에 오시면 만촌동 책벌레 어린이서점에 꼭 들러보세요.

노란 기운이 기분을 매우 좋게 만든답니다.


설명은 짧게!  활동은 길게!


열심히 참여하는 친구들!


지난번에 마을 지도를 만든 친구는 "마을 마스코트"를 만들었답니다.

만촌동에 사는 친구인데요. 마을의 유래를 살펴보면, 만촌이라는 지명에는 '농사가 늦다'는 뜻이 담겨 있어요.

'늦다'는 데서 달팽이를 떠올렸다고 합니다. 달팽이집 위에 올라간 건물들, 보이시나요? (*.*)


아이들의 그림은 참 따뜻해요.
색채를 과감히 쓰는데도 촌스럽지 않죠. ^^

이밖의 기발하고 재밌는 작품들이 많았답니다.

아이들 모두, 이 시간을 통해
마을에 대해 알게 됐고
마을을 사랑하게 되었다고 해요.


마지막은 싸인하는 제 모습. ^^
이 순간만큼은 어느 누구도 부럽지 않답니다.


Comment +1


지난 1월 19일, 대구의 책벌레 어린이서점에서 <나도 동화작가: 손바닥 그림책 만들기> 주제로 강의했습니다.


<동네책방 책잔치>의 일환으로 마련된 자리인데요. 저는 운이 좋게도 총 4회 강연을 맡게 되었습니다.

'지역 작가'이기 때문에 얻을 수 있는 기회였겠지요^^ (감사합니다. 대표님!)


<마을 지도 만들기>, <릴레이동화 쓰기>에 이은 세번째 강의!

강의를 모두 들으러온 익숙한 친구들 얼굴도 보였고, 처음본 친구들도 보였답니다.


짜잔! 책벌레의 정경입니다. 책벌레 하면 노란색이 떠오를만큼 분위기도 공간도 따뜻하고 밝습니다.


아이들 모두 한 권의 그림책을 지어냈습니다. 2시간 남짓한 시간만에 말이에요!


짜잔 제목도 짓고, 표지도 완성했어요. 어때요? 멋지죠?

어떤 강의인지 궁금하신 분들은 제게 살짝 물어보세요 ^^(funkjm@naver.com)


그사이 시간이 흘러 이제 남은 강연은 총3회. 4월 6일에 제 강연이 진행되니 관심있는 분들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 :)


Comment +1

  • 비누 2019.03.18 18:41

    멋지네요...미래의 작가들과 지금의 작가님과의 만남이네요^^


안녕하세요?
동화작가 김정미 입니다.

블로그에 아주 오랜만에 글을 올리네요. 아마도 대략 3개월만인 듯 합니다. 제가 회사에 다닌지 3개월이 다 되어가니 말이에요.

여전히 적응 중이지만, 소식을 전할 게 있어 짬을 내 포스팅을 합니다 :)

지난해 겨울부터 <동네책방 책잔치>의 일환으로 대구 만촌동에 있는 책벌레 어린이서점에서 강의를 해왔는데요.

총 4회 강의의 대미를 장식할 마지막 강의가 4월 6일 열립니다.^^

[우리마을 이야기와 마을지도 만들기] 주제로 강의하니 많은 관심 부탁 드립니다 :-)

초등학생이라면 즐거워할만한 강의랍니다.

문의는 책벌레 어린이서점으로 go go.
(문의전화: 053-793-3347)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