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작가 김정미의 창작놀이터

설레고, 아련한 이 기분을 남기기 위한 포스팅!

어제, <슈가맨 3>  첫화에 태사자가 출연했다. 세상에 오마이 갓!!!!!

태사자가 데뷔한 건 1997년.
계산해보니 이때 내 나이 초딩 6학년.
뭔가 이상하다. 나는 분명 교복 입고 태사자에게 열광했는데...

아마, <도>라는 데뷔곡을 들고 나온 게 한해의 끝무렵이거나 태사자를 좋아한 시기가 <Time>을 발표했을 이듬해부터이거나. 둘중 하나일 거다.

내가 좋아했던 멤버는 이동윤.
여리여리한 선을 지닌 멤버들 가운데 가장 선이 굵은 남자였다. 그런데도 슈트핏은 부드럽고 멋있기만 했지. 예술이었어 크.

오랜만에 본 태사자는 세월의 흐름을 고스란히 간직한 중년의 모습이었지만, 역시 본판불변의 법칙이던가. 여전히 멋있는 중년의 모습이었다.

태사자가 데뷔했을 때만 해도 카세트 테이프로 노래를 들었다.

그러고보니 난 문화 발전기를 몸으로 겪은 세대인가 보다. 국민학교에 입학해 초등학교를 졸업했고, 초등 2학년 무렵 급식소가 생겼고, 중학생 때 컴퓨터가 집에 생겼더랬다.

또, 라디오와 카세트테이프로 노래를 듣다가 고등학생이 되니 CD플레이어로 노래를 들었고, 대학생이 된 후에는 mp3를.

거기다 중학생 때 삐삐를 쓰다가 팅요금제 쓰는 폰으로 바꿨다가...ㅎㅎ 엄청난 문화 발전기를 겪었다!!!(놀라운 깨달음)

지금도 기억나는 건, 중딩때 다섯 살 많은 친오빠의 바지를 몰래 입고(힙합 yo~) 버스타고 시내에 있는 병원에 병문안을 갔는데 하필 비가 와서 바지가 다 젖고, 뭐 거지꼴이고, 부모님은 경악하고.

그때 내가 버스에서 듣던 노래가 태사자 노래였다는 것. <x-girlfriend>로 기억한다.

사실 그 당시의 여중생들이 그러하듯이 나역시 에쵸티의 엄청난 팬이었다. 그렇지만 제주도 시골에 살던 나는 팬클럽이 웬말인가, 넘치는 에너지를 풀 상대가 필요했고 아마도 에쵸티가 휴식기에 태사자를 발견했음에 틀림없다.

(그런데 느낌이 너무 다르잖아. 어린 내가 보기에도 슈트를 입고 근사하게 등장한 태사자는 뭔가 신선하고 멋있었다...)

1997년 데뷔하고 2001년 해체한 태사자. 아마도 짧은 활동기...짧은 전성기...다시 볼 수 없다는 아쉬움이 더해 더더욱 그립고 궁금했던 것이리라(빠순이의 열정 순도와 달리).

30대 중반을 넘어선 지금도 가끔 태사자 노래를 듣고 노래방에 가면 꼭 노래를 부르곤 했다.

<슈가맨>이 나왔을 때 누구보다 태사자의 출연을 바라던 1인이었는데 이제야 나타나다니 흑흑. 감격.

18년 만에 완전체가 모인 거란다. 방송 출연을 위해 살도 빼고, 한달 넘게 안무였습을 했다는 태사자. 얼마나 노력했을지 느껴져 정말 눈물이 나올것 같았다.

언제 이렇게 세월이 흘렀을까. 태사자의 무대를 보며 새삼 옛 추억에 잠겼다. 짧은 스타 생활을 마감한후 저마다 다른 방식으로 삶을 이어와준 태사자가 무척 고맙다.

특히, 여전히 꽃미남이던 김형준은 쿠팡맨으로 일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간 왕년의 스타들 대다수가 생활고에 시달렸다 고백했다. 그 모습과 대조적으로 삶의 현장에서 직접 삶을 껴안으며 부대껴온 그의 모습에 박수를 쳐주고 싶었다.

이동윤은 LA로 다시 돌아가 식당을 운영하고 있었다. 그 소식은 종종 듣곤 했는데 이렇게 보니 무척 반가웠다.(언젠가 그 가게에 가고 말겠다며 관심없던 국가인 미국을 여행리스트에 넣기도 했었지 ㅎㅎ)

너무나 행복했던 시간.

나의 영원한 오빠들, 태사자를 응원합니다!!!^^

덧)

<1> 놀란 사실 1
우선, 슈가맨이 3화까지 이어지는 게 무척 신기했다.(하긴 태사자가 출연하게 된 것도 1화 때부터 섭외를 거절했던 김형준이 "3화까지 가면 그때 출연할게요" 말했던 게 성사된 것.)

결혼하고 TV 없이 지내다 이 집으로 이사하며 영화를 실컷 보려고 오랜 로망이었던 빔 프로젝트를 샀는데, 그때 서비스로 딸려온 게 TV 안테나. 그후부터 정규방송을 보게 되었는데, 당연히 jtbc는 안 본지 오래됐다.

방송 30분 전에 태사자가 나온다는 걸 알게됐고, jtbc on 앱을 다운받아 봤다는 것. 쫄깃쫄깃.

<2> 태사자 in the house

데뷔곡 <도> 초입에 등장하는 랩 '태사자 in the house'이 흑인들의 슬랭이라는 것. 작곡가가 이걸 꼭 넣고야 말겠다 다짐했고 곡 초입에 넣었다.ㅎㅎ

<3> <time>이 이리도 띵곡이었다니.

<도>를 제일 좋아했었는데 어제 태사자가 <time> 부르는 걸 보고, 이게 진짜 띵곡이었구나 깨달았다. 흑흑. 진짜 감미롭고, 세월이 흘러도 전혀 촌스럽지 않아.

암튼 사랑해요 태사자! 끝.

Comment +0


나이가 들다보니 어른들이 했던 말은
자연의 순리가 담긴 '지혜의 말'이란 걸
알게 됐다.

요즘 유독 와닿는 말은
'세월이 약'
'콩나물 자라듯 쑥쑥'


작년 1월 5일 태어난 우리 우주,
이렇게나 컸다.

잘 먹고, 잘 자고, 울다가 웃다가,
쑥쑥 자란다.

사람에겐 성격과 별개로 '기질'이 있다.
우리 우주는 기질이 순하다.
반면, 성격은 좀 있는 것 같다.(다행이랄까)

또, (아기 치고) 매우 독립적이다.


어린이집에 잘 적응해준 우주.

불안하고, 힘들고, 고된 시간들을 지나
우리 가족에게 다가오는 건
더 나은, 탄탄해진 오늘이다.
축복같은 삶.

우리 삶에 신의 가호가 함께한단 걸
우주를 보며 깨닫는다.

우주가 정말 좋다.
이루 말할 수 없을만큼.
이 전의 삶은 전혀 상상할 수 없다.

이렇게 부모가 된다.

Comment +0


귀여운 사진을 받아
블로그에 포스팅해요 ^^
 
지역의 든든한 문우 성작가님의
아들 성현이의 일기예요ㅎㅎ

아들 일기를 요렇게 찍어 제게 보낸 이유는?

바로 #오합지졸초능력단 을  읽고 느낀 이야기를 담았기 때문인데요 (^.^)


글씨도 잘 쓰고,
자신의 생각을 표현하는 것도
매우 수준급이죠?

이 아이가 2학년 밖에 안됐다니!!!


선생님도 꼭 읽어보셔야 해요🤭


성현이가 책을 보며 따라 그린
주인공들 그림^^

정말 귀엽죠?*.*

고마워 성현아 :)

Comment +2

  • 가을홍옥 2019.11.25 12:57

    작가님~ 오랜만이에요!
    복직하고 나니 정신없고 피곤하기만 하여 동화 생각을 조금 작게 했어요 ㅠ 일하시면서 책도 내고 쓰는 김정미 작가님 정말 존경스러워욧!!
    작가님 새 책 아주 재미있을 것 같아요. 바쁘고 두통에 시달릴 땐 순식간게 책장이 넘어가는 책이 고픈데 오합지졸 초능력단이 딱 맞을 것 같아요. 기회가 되면 강연도 한 번 듣고 싶어요. 그리고 경산으로 이사갈 계획이 있습니다. 작가님 가까운 곳으로요ㅎㅎ 좋은 소식 많이 많이 들려주세요!

    • 선생님 잘 지내셨어요? 안그래도 늘 소식궁금했어요. 글 남겨주셔서 감사해요ㅜㅜ복직하셨군요. 많이 바쁘시죠? 저도 올해는 한편도 새글을 못썼답니다. 그리고 경산에 오신다니 이렇게 기쁜소식이...^^꼭 연락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