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작가 김정미의 창작놀이터


오늘부터 첫 출근이다.
마침, 남편도 한 달 간의 장기휴가를 마치고 출근하는 날.

남편 회사 가는 길에 직장이 있어 함께 나왔다. 이번주는 10시부터 교육이라 근처 카페에서 따뜻한 라떼 한 잔에 마음을 녹이는 중이다.

그새, 우주가 보고 싶다.
지난 일 년 간의 시간을 돌아보면 난 그리 좋은 엄마는 아니었다. 함께 있는 시간, 늘 바라보고 함께 놀아주진 못했지만 곁에 있다는 것만으로도, 한 공간에 있다는 것만으로도 위로가 되는 사이였다.

출산 후, 한달이 지나 '급성담낭염'으로 담낭을 떼어냈고 일주일 간 입원했다. 우주와 길게 떨어져 있던 건 그때가 처음이다. 그래도 그때는 우주 곁에 남편, 시어머니가 있었다. 그런데 지금 우주는 완전히 가족 손을 떠났다. 이렇게나 빠른 '독립'이라니.

애달파 말자, 마음 먹었는데도 어쩔수 없는 인간이라 마음이 복잡하고, 그 마음을 누르기 위해 글을 끼적인다.

지금 우주는 뭐할까? 다른 친구들과 잘 놀고, 밥도 잘 먹고, 울더라도 너무 오래 울지 않았으면 좋겠다. 그리고 선생님께 따뜻햐 사랑을 받았으면 좋겠다.

내 아이지만 육아의 과정에서 버거울 때가 있다. 이를테면 기저귀 갈 때 바동거리는 것, 그 순간이 응가를 쌌을 때라면 '분노 게이지' 순간 상승. 물론, 그래도 허허 웃으며 달래며 기저귀를 갈지만 바쁜 선생님에겐 힘에 부치는 일일 거다.

우주가 갑자기 말을 잘 들을 리 없고(아기니까),  부디 선생님이 화가 나더라도 잘 견뎌 주셨음 좋겠다.

내가 할 수 있는 건 믿고 맡기는 것. 그리고 신께 기도하는 것. 기도한다. 우리 우주는 신께서 지켜주실 거다.

새삼, 세상 워킹맘들에게 존경의 마음을 전한다. 우리 엄마도...나를 이렇게 키우셨구나.



Comment +5

  • 고양이별 2019.01.02 16:52 신고

    작가님^^ 오늘 첫 출근하셨네요! 두근두근, 어떠셨는지요??
    워킹맘이라... 맘이 힘들겠어요... 저의 큰언니도 첫째,둘째 어린이집 맡기고 직장을 나갔더랬죠.
    정말 100일정도였나?? 친정 엄마도 안타까워했고...
    근데 벌써 중학생, 초등학생 4학년이 되네요!
    우주도 조금씩 적응 잘할거에요. 울기도 하겠지만 그러면서 더 단단해지고 씩씩해지겠죠!
    작가님도 우주도 힘내세요! 응원합니다 ^^

    • 작가님! 반가워요 히힛. 첫날, 많은 것이 어색하고 두렵고...그래서 살짝 우울하고 감정적으로 힘든 하루였어요ㅜㅜ 다행히 우주는 잘 지내주었는데 그게 고맙고 그래서 또 짠하고.. 작가님 언니분도 그렇고 세상의 모든 엄마들이 다들 이렇게 아이를 어린이집에 보냈겠구나. 마음이 찢어졌겠구나 싶어요. ㅜㅜ 철드는 요즘 입니다...

  • 비누 2019.01.02 23:43 신고

    우주가 이 글을 읽을 날이 너무 빨리 오지 않기를 바랄뿐입니다. ^^
    1인 3역 4역까지 거뜬히 해 내실 작가님을 늘 기도로 응원하겠습니다...
    지금 여기를 행복하게 즐기시와요!!

  • 긍달 2019.01.25 17:08 신고

    치직치직.. 치직치직.. 여보세요..
    미래입니다.. 하우주는.. 지금..
    어린이집에서.. 무지 잘 놀고 있습니다..

    (응?)

TBN대구교통방송 라디오
매주 금요일, 고정 패널로 출연했던
<동화로 보는 세상> 마지막 방송을 하고 돌아왔습니다.

어찌나 아쉽고 슬프던지요.
시원함은 하나도 없고, 섭섭함만 가득했답니다.

매주 금요일마다 꼭 나들이 가듯,
무척 즐거운 나들이었는데 말이에요.

갑자기 1월부터 직장에 다니게 되면서
방송을 접게됐어요.

<동화로 보는 세상>은
요즘처럼 각박한 세상에
동화를 통해 사랑과 동심을
되새길 수 있도록 기획한 프로그램이에요.

매주, 동화를 선정하고
이야기들을 골라 내는 작업을 통해
더욱 동화를 사랑하게 되었습니다.

동화작가가 되길 잘했다는 생각도 했고,
세상에 좋은 동화가 얼마나 많은지도 깨달았지요.

2018년 4월 27일부터
같은 해 12월 9일까지
총 36편의 작품을 소개했네요.

마음 같아서는 몇년이고
오래오래 함께하고 싶었는데
아쉽기만 합니다.

매주 따뜻하게 맞아 주셨던
권 작가님, 김 피디님, 서 아나운서님, 박 기자님 감사합니다.

<동화로 보는 세상>
앞으로 이끌어주실 분은
성주희 동화작가 입니다.

2017년, 대구 매일신문으로 등단하고
장편동화 <내 다래끼>(현북스)를 펴내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계신답니다.

저는 없지만
프로그램은 앞으로도 계속 되니,
많은 관심 갖고 청취해주세요.

그동안 감사했습니다.
저는 새로운 곳에서 열심히 좋은 작품 쓰겠습니다 :)

Comment +2

  • 비누 2018.12.31 18:31 신고

    진짜 아쉬움이 느껴집니다.
    떠날 때 떠날 줄 알고, 새로운 시작을 할 줄 아는 작가님은 아무리 생각해도 최고 중 최고이십니다.
    멋져요...멋져!!


tbn 대구교통방송,
김정미 동화작가와 함께하는
<동화로 보는 세상>

2018년 마지막 달, 마지막 금요일인
12월 28일 어제 소개해드린 작품은
윌리엄 스타이그의 <당나귀 실베스타와 요술조약돌> 입니다.

제가 소개하는 마지막 동화였답니다. 흑흑.


이 책은 글밥이 많지 않아요.
분류상, 그림책에 속하기도 하지만
그림책이라기엔 글밥이 좀 많은 편이라
선택해 봤습니다.

주인공인 당나귀 실베스터는
조약돌 모으는 걸 좋아하는데요,
어느 날 우연히 빨간색 조약돌을 줍습니다.

그런데!!!
그 돌은 요술 기능을 갖고 있었어요.
실베스터는 이루고 싶던 소원들을 마음속에 하나하나 품으며 집으로 향합니다.

그러다!!!
사자를 만나게 돼요.
당황한 실베스터는 눈 앞의 바위를 보며
바위로 변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결국 바위가 되어버립니다.

바위가 된 실베스터는
과연 어떻게 원래의 몸으로 돌아갈까요?



이 작품을 통해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건 '나' 자신이라는 것과 더불어 가족의 소중함에 대해서 생각해볼 수 있었습니다.^^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