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작가 김정미의 창작놀이터

2018년, 초부터 작업했던 스토리텔링 결과물이

그림책으로 탄생했습니다.

 

<할머니가 들려주는 금자은자 이야기>

 

(사)디자인정책연구원에서

기획*제작했고요,

저는 스토리텔링 작가로 참여했습니다.

 

현재, 가제본으로 발간된 상태라서

아직 저도 책을 받아보지 못했어요.

 

하지만 그동안의 작업물을 기록하는 의미에서

간단히 소개합니다.

 

-------------------------------------------

 

2018년,

경주시 건천읍 금척리에 전해 내려오는

<금자은자 설화>를 스토리텔링으로

엮었습니다.

 

동화 혹은 그림책으로 만들겠다는

클라이언트 측의

구체적인 계획이 있었기에

자료가 충분치 않은 상황이었지만

순조롭게 진행됐습니다.

 

제가 글을 쓰고,

영남대학교 출신 그림작가들이

직접 그림을 그렸습니다.

 

 

 

 

-------------------------------------------

 

금자, 은자의 '자'는

물건의 길이를 재는 문구용품인 자입니다.

 

보통 자가 아니어서

금자, 은자로 재물을 재면

배로 늘어나고,

사람의 키를 재면

병이 낫고, 목숨을 살릴 수 있었다고 해요.

 

 

-------------------------------------------

 

금자 설화는 경주시의 대표 설화이고,

은자 설화는 상주시의 대표 설화랍니다.

 

경주시 금척리에는

38기의 고분군이 있는데

무덤 중 한 기에

금자를 숨겨뒀다는

전설이 내려오고 있어요.

 

상주시에는 은자산이 있는데,

이 산에 은자가 묻혀 있다고 해요.

 

과연 <은자 금자 설화>에

어떤 이야기가 담겨 있을지, 궁금하시죠?

 

 

 

그림책

<할머니가 들려주는 금자은자 이야기>

책으로 받아보면 다시 또

블로그를 통해 소개하겠습니다.

 

Comment +0

지자체 스토리텔링 작업의 결과물이

동화으로 발간됐습니다.

 

칠곡군 북삼읍 숭오1리의 스토리텔링 작업을 맡아

동화로 엮었는데요.

작년 여름부터 시작한 작업의 결과물을

이제야 소개하게 됐어요.

 

실은...

지난해 겨울 정도에 발간됐는데

 이듬해 여름이 되어 소개하니,

제가 좀 많이 게을렀네요. 헤헷.

 

 

짜잔!

구름이와 태평이의 <숭오리 여행>

그림 작가님께서 수채화로 예쁘게 표지를 그려주셨어요.

책 속에 들어간 삽화도 엄청 예쁘답니다.

 

구름이와 태평이는

이 작품의 주인공이에요.

동화의 꼴로 스토리텔링하며

가장 먼저 신경 쓴 게

'가독성'이었습니다.

 

남녀노소 모두가 쉽게 읽을 수 있는 작품이 되려면

친근한 캐릭터는 필수인데요.

전설과 이 마을에서 본 동물들을 떠올려

구름이와 태평이를 만들어냈습니다.

 

 

짜잔!

하얀색 강아지가 바로 구름이,

구름이 머리 위에 있는 노란 새가 바로 태평이랍니다.

 

 

벚꽃나무 위에 있던 태평이를

구름이가 발견하는 장면이에요.

 

참 예쁘죠?

 

숭오1리는

금오산 자락에 자리 잡은

터 좋은 동네예요.

예로부터 먹을 것이 풍족하고, 물이 좋아서

'태평마을'이라고 불리고 있답니다.

 

이 곳에는

100년 된 교회와 빨래터가 있고,

예쁜 벚꽃길이 있어요.

이 자원을 스토리텔링으로 엮어

동화로 소개한 책이랍니다.

 

 

전설 속에도 나오는 신비한 새, 태평이가

숭오 마을을 여행하다가

동네 터줏대감 강아지 구름이의 소개로

과거와 현재를 오가며

여행을 하는 이야기가 담겨 있어요.

 

 

태평이는 여행을 통해

숭오리의 진면목을 깨닫고

사랑하게 되는데요.

 

이 책을 읽는 분들도

숭오1리를 여행한 것 같은

기분을 느끼실 수 있을 거예요.

 

 

 

 

 

이 선남선녀는 누구냐고요?

바로 빨래터 합창단 노래에 등장하는

주인공이랍니다.

 

숭오1리에는 평균 연령 70대로 구성된

할머니 '빨래터 합창단'이 있는데요.

 

옛 빨래터에서 부르던 노래를

기억하고 있는 할머니들이

흥얼흥얼 노래 부르다가

노래가 꽤 좋거든요.

그래서 할머님들이 다같이 합세해서

합창단을 꾸린 거예요.

 

 

빨래터 합창단 할머니들은

다양한 합창 대회와 공연에 초청받아

빨래터 노래를 널리 알리고 있답니다.

 

노래를 듣다 보면

찐한 감동이 느껴져요.

 

 

----------------------------------

아쉽게도 이 책은 비매품이에요.

숭오1리에는 오래된 마을창고가 있는데

이 창고가 마을 카페로 태어나면

이 곳에서 판매를 하거나

혹은 볼 수 있도록 구비해둔다고 하네요.

 

숭오 1리를 방문하시면

꼭 읽어보세요 :)

 

 

Comment +0


안녕하세요? 동화작가 김정미 입니다.

2018년 시작과 함께 매우 귀한 인연을 맺게 되었습니다. 바로 대구강북노인복지관인데요.
이곳에서 진행중인 <할아버지학교 시즌2: 휴먼북 소통하다>  프로그램의 운영위원으로 참여하게 됐습니다.



할아버지학교는 은퇴한 할아버지들의 고립감을 해소하고, 자립심을 키우기 위해 마련된 프로그램입니다.

작년에는 할아버지들이 직접 글을 써서 그 내용을 책으로 엮으셨는데 올해에는 그림책으로 만들 계획이라고 해요.

그림을 통해 지난날을 되돌아보고, 본인들의 삶을 스토리텔링하는 것이지요.

사랑의열매와 대구강북노인복지관이 함께  힘을 모아 진행하고 있답니다.

저는올해 1월 5일, 아가를 출산했는데요. 조리원에서 몸조리를 하고 있을때 복지관에서 연락을 받았습니다.

처음에는 프로그램 운영을 제안 받았지만 육아 새내기인 저는 지레 겁을 먹고 다른 작가님을 소개해주었어요. 그때 얼마나 슬펐는지 모릅니다.

제가 엄청 관심 있는 분야였거든요. 점점 고령화 되는 사회에 노인들의 은퇴후 삶을 재정립하고, 어르신들의 재능을 있어야 한다고 늘 생각하고 있었거든요.
바로 이러한 일에 스토리텔링이 필요하다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기회가 생기고도 참여하지 못해 얼마나 슬프던지요. 다행히 복지관에서 저와의 인연을 소중히 여겨 주어 운영위원으로의 임무를 주셨습니다.


저는 여러 위원님들과 함께 할아버지 학교가 성공적으로 끝날수 있도록 힘을 보태고 아이디어를 제공하게 됩니다.

1차 자문회의가 끝났고요,  현재 할아버지 학교는 입학식을 마치고 열심히 진행중입니다.


어떤 멋진 일들이 펼쳐질지 궁금하시다고요? 또다시 소식 전할게요^^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