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작가 김정미의 창작놀이터


안녕하세요?
작가 김정미 입니다.

그간 '동화작가'라고 꼭 수식어를 달았는데, 이번만큼은 '동화'를 빼고 소개드려요.

올해 2019년 2월 20일 제 첫번째 청소년 단편소설집 <파란 담요>가 발간되었습니다.

푸른책들 출판사에서 발간했어요.
푸른문학상 수상작인 단편 소설 <스키니진 길들이기>도 수록되었답니다.


짜잔! 쿠키몬스터 파란담요와 함께 찍어보았습니다.(이게 어째서 담요냐고요?ㅎ 지퍼를 열면 담요가 나타난답니다.)

표지가 참 강렬하죠? *.*


짜잔! 친한 작가 언니가 보내준 인증샷입니다. 예뻐서 찰칵!

틈틈이 써온 총6편의 단편소설이 담겼어요. 그동안 장편동화책을 펴냈을 때와는 느낌이 매우 달랐어요. 아마 단편집도 청소년소설집도 처음이라 부담이 많이 되었던 듯 합니다.


작가 소개글이에요. 여기에서 다른 게 있다면 요즘 제가 하는 일이랍니다. 보도자료를 쓰는 대신 사진과 영상 촬영, 제작, 편집 등을 담당하고 있어요.

새로운 분야를 배우느라 시간 가는줄 모르고 지내고 있습니다. 부지런히 기술을 연마해서 다음 책이 나오면 색다른 방법으로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이를테면 카드뉴스 같은 걸로요 ㅎㅎ

부족한 작품이지만, "이 작가가 순간 목도한 세상이, 느낌이 이랬구나" 정도로 생각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나날이 좋은 작품 쓰겠습니다.


Comment +6

  • 비누 2019.03.18 18:47

    진심 감동으로 읽고 있어요. 꼭꼭 씹으며 천천히 읽고 있답니다.

  • 가을홍옥 2019.03.29 11:05

    드디어 단편집이 나왔네요. 축하드려요! 꼭 읽어볼게욧!!!!

  • 김지혜 2019.07.13 06:49

    안녕하세요. 작가님. 스키니진 길들이기가 재미있어서 작가님에 대한 정보를 찾아보다보니 경산, 대구에 지내신다는 것을 알았어요. 기회가 되면 만나고 싶습니다. 저는 학교에서 아이들 가르치고 있으면서 선생님들과 그림책 읽기도 하고 있어요. 시간이 되시면 같이 책을 읽을 때 모시고 싶기도 하고 그래요. 오늘 지역인사들을 초청하면 어떤 분들이 있을까? 계획서를 쓰다 작가님이 딱 떠올라서 이곳에 들어와보니 소식을 들을 수 있어서 기쁩니다.

    • 선생님 반갑습니다. ^^ 저에게 전화 한번 주세요. 010-6848-8826 메일 주소는 funkjm@navee.com 입니다. 언제든 뵙고 싶습니다. 댓글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


안녕하세요?
동화작가 김정미입니다^^

2014년 전북일보 동화부문 당선작인 동화 <붕어빵 잉어빵 형제>가 전자책, 오디오북으로 출간되었습니다.

리디북스를 비롯한 전자책을 구매할수 있는 인터넷 서점에서 구입 가능합니다. 가격은 3000원! 웬만한 커피 한잔 값보다 싸지요^^

저는 늘 "어떻게하면 재미난 일들을 많이 할 수 있을까" 늘 궁리하며 사는데요. 막상 일을 벌일 능력이 부족해 바람만 갖고 끝날 때가 많은데 주변의 멋진 분들이 항상 저를 재미난 모험으로 이끌어주세요.

이번 전자책 출간 역시 제가 좋아하고 믿는 솔앤유 출판사의 제안으로 선뜻 참여하게 됐어요. 유지영 작가님께서 직접 귀여운 삽화를 그려 주셨답니다.

작년 12월 말에 발간 되었고 리디북스 아동도서 부분에서 1위에 오르기도 했습니다.

또, 오디오북으로도 출간되어 <오디언>이라는 사이트에서 판매되고 있습니다.

종이책보다 전자책을 선호하시는 독자분들! 많은 관심 부탁 드립니다:)

Comment +1

  • 비누 2018.11.30 22:57

    진짜 재밌고 감동입니다.
    작가님 리스펙~~!!^^
    근데 이제서야 읽어서 죄송 ㅋ

 

김정미 동화작가의 신작 장편동화책 <보름달이 뜨면 체인지>가 발간되었습니다. 함께자람(교학사) '작은걸음 큰걸음' 시리즈 도서입니다.

저의 첫 장편동화 <유령과 함께한 일주일>이 2016년 5월 5일에 발간되었는데, 이 책은 2017년 12월 25일에 발간되었어요. 하나는 어린이 날, 하나는 성탄절. 뭔가 의미심장하다 혼자 생각하고 있습니다. ^^ 하핫!

-

<균형>, <파란파도> 등의 그림책을 펴내시고, <아토믹스> 등에 그림을 그리신 유준재 작가님께서 삽화를 그려주셨어요. 어찌나 신나던지요! (*.*) 정말 즐거운 작업이었습니다.

-

저는 아이들이 나와 다른 상대방을 이해했으면 하는 마음에서 작품을 쓰게 되었습니다.

사실, 남을 이해하는 데는 큰 용기와 노력이 필요합니다. 누구나 자기 아픔이 가장 큰 법이고, 자기 일이 가장 중대한 법이거든요. 이건 인간으로 태어난 이상 당연한 일이라고 생각해요. 그럼에도 세상에는 남을 이해하려 노력하며, 공감하는 이들이 많습니다. 아마 하루아침에 뚝딱 되지는 않았겠지요. 숱한 노력과 공부와 '타인을 향한 상상력'이 바탕이 되었기 때문이 아닐까요?

-

이 땅의 어린이들이 친구의 아픔에 공감하고, 서로 다름을 인정하고, 함께 어울리며 재밌게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이 책이 그런 역할을 할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립니다 :)

 

 

 

[책소개]

어느 보름날 밤에 시작된 황당하고 기막힌 보디 체인지 이야기

내성적인 성격의 다문화 가정 아이 아랑이와 아랑이를 괴롭히는 덩치 큰 다혈질 아이 몽이가, 보름달이 뜬 어느 날 허름한 동네 목욕탕에서 몸이 서로 바뀌면서 겪는 유쾌한 소동을 그린 장편 동화이다. 몸이 바뀐다는 흥미로운 설정에 신비로운 보름달 전설을 더해 공감과 소통에 대해 이야기하는 작품으로, 몸이 바뀐 뒤에 벌어지는 사건 하나하나가 흥미롭고, 아이들이 바뀐 몸으로 살아가는 동안 상대방의 입장을 이해하며 한 뼘 마음이 성장해 가는 이야기가 감동을 준다.


생김새는 물론, 성격과 취미, 가정 환경까지 딴판인 두 주인공, 아랑이와 몽이는 바뀐 몸으로 살아가는 동안 서로에 대해 몰랐던 것들을 조금씩 알게 된다. 그리고 겉모습 뒤에 감추어진 아픔과 결핍을 이해하며 진심 어린 위로를 주고받는다. 현실에서는 결코 가까워질 수 없는 두 아이가 몸이 바뀌는 기상천외한 일을 겪으면서 환상의 친구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통해 공감과 소통의 중요성을 일깨워 준다.

 

저자 소개

작가파일보기 관심작가알림 신청 저 : 김정미

제주도 모슬포에서 태어났으며, 2013년 어린이동산 중편동화 공모에 「나는야 하모리 바리스타」로 우수상을 수상하면서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2014년 전북일보 신춘문예에 동화 「붕어빵 잉어빵 형제」가 당선되었고, 단편 청소년소설 「스키니진 길들이기」로 제12회 푸른문학상 새로운 작가상을 수상했으며, 2015년 중편동화 「시인 래퍼」로 제22회 MBC 창작동화대상을 수상했다. 지은 책으로 청소년소설집 『스키니진 길들이기』(공저), 동화집 『시인 래퍼·사냥꾼 두실』(공저), 장편동화 『유령과 함께한 일주일』 등이 있다.

작가파일보기 관심작가알림 신청 그림 : 유준재

1976년 서울에서 태어나 홍익대학교에서 섬유미술을 공부했다. 2007년 『동물 농장』으로 제15회 노마 콩쿠르에 입상했고, 2015년 『파란 파도』로 볼로냐 국제아동도서전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로 선정되었다. 『화성에 간 내 동생』 『나는 무슨 씨앗일까?』 『지엠오 아이』 『소년왕』 『첫 단추』 등의 그림을 그렸고, 『마이볼』 『엄마 꿈속에서』 『파란파도』를 쓰고 그렸다.

 

 

 

Comment +6

  • 가을홍옥 2017.12.28 10:13

    작가님~ 축하드려요!!
    표지를 보니 딱 읽고 싶네요!ㅋ재미있을 것 같아요~~ 꼭 읽어볼게요^0^

    • 잘 지내시죠?^^감사합니다. 나온지 얼마 안되어 아직은 인지도가 없지만.. 조금씩 독자들의 손에 쥐어지길 바라고 있어요. 부디 살아남아야할텐데..^^ 자주 자주 안부 전해주세요 :)

  • 몽생이 2018.01.06 10:42

    작가님~~! 좋은 동화책 많이 만들어주시고 축하드립니다.^^ 사서 읽는데 애들이 좋아하네요^^

  • 가을홍옥 2018.01.30 14:37

    작가님~ 잘 지내셨어요?
    어제 '보름달이 뜨면 체인지' 다 읽었어요!! 정말 재미있더라구요. 제 선입견을 깨는 설정도 있었고, 아이들의 이름도 정감있구요~
    거실에 엎드려서 읽는데 아들램이가 자꾸 다가와서ㅋㅋ 아들 재워놓고 읽었는데 책장이 순식간에 넘어가더라구요. 흡입력있게 ㅋㅋ
    한 번 더 읽어볼게요 공부겸?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