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작가 김정미의 창작놀이터

TBN대구교통방송 라디오
매주 금요일, 고정 패널로 출연했던
<동화로 보는 세상> 마지막 방송을 하고 돌아왔습니다.

어찌나 아쉽고 슬프던지요.
시원함은 하나도 없고, 섭섭함만 가득했답니다.

매주 금요일마다 꼭 나들이 가듯,
무척 즐거운 나들이었는데 말이에요.

갑자기 1월부터 직장에 다니게 되면서
방송을 접게됐어요.

<동화로 보는 세상>은
요즘처럼 각박한 세상에
동화를 통해 사랑과 동심을
되새길 수 있도록 기획한 프로그램이에요.

매주, 동화를 선정하고
이야기들을 골라 내는 작업을 통해
더욱 동화를 사랑하게 되었습니다.

동화작가가 되길 잘했다는 생각도 했고,
세상에 좋은 동화가 얼마나 많은지도 깨달았지요.

2018년 4월 27일부터
같은 해 12월 9일까지
총 36편의 작품을 소개했네요.

마음 같아서는 몇년이고
오래오래 함께하고 싶었는데
아쉽기만 합니다.

매주 따뜻하게 맞아 주셨던
권 작가님, 김 피디님, 서 아나운서님, 박 기자님 감사합니다.

<동화로 보는 세상>
앞으로 이끌어주실 분은
성주희 동화작가 입니다.

2017년, 대구 매일신문으로 등단하고
장편동화 <내 다래끼>(현북스)를 펴내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계신답니다.

저는 없지만
프로그램은 앞으로도 계속 되니,
많은 관심 갖고 청취해주세요.

그동안 감사했습니다.
저는 새로운 곳에서 열심히 좋은 작품 쓰겠습니다 :)

Comment +2

  • 비누 2018.12.31 18:31

    진짜 아쉬움이 느껴집니다.
    떠날 때 떠날 줄 알고, 새로운 시작을 할 줄 아는 작가님은 아무리 생각해도 최고 중 최고이십니다.
    멋져요...멋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