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작가 김정미의 창작놀이터


안녕하세요?
동화작가 김정미 입니다.

드믄드믄 블로그에 소식을 남겨봐요.

지난 6월의 어느날,
장수군에 있는 계남초 어린이들을 만났습니다.


아침 9시부터 2시까지
6시간 동안 1~6학년 어린이들을
골고루 만났답니다.


전날 남편 차를 타고 우주랑 부릉부릉,
장수군으로 향했어요.

난생 처음 들러보는 지역이었답니다.

저는 예전부터
"내가 만약 작가가 되면 강의 삼아 전국을 돌아다니고 싶다"고 꿈을 품어왔는데요.

이렇게 새로운 마을에 들릴때마다
무척 신기하고 기뻐요.
꿈이 이뤄진 셈이니까요.


하지만 힘든 점도 있는데요.
이번 강의가 있던 시즌에 가족이 많이 아팠어요.

우주가 열이 심하게 나더니,
강의에서 돌아온 다음 날
결국 병원에서 수액을 맞을만큼
앓아눕고 말았답니다.


그래도 강의 내내 무척 행복하기만 했는데요.^^

계남초등학교 친구들은 무척 명랑하고 씩씩하고 몸과 마음 모두 건강한 친구들이었어요.

선생님들도 하나같이 선남선녀들에다
아이들을 어찌나 사랑하던지
격없이 친구처럼 대하는 모습이
인상 깊었답니다.





이날, 짤막하게 제 소개를 한 후
(실은 좀 길었지요ㅎㅎ)
학년별로 눈높이에 맞춰
다양한 활동을 했어요.

시간을 내어 찾아온만큼
학생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활동을 해야겠다고 다짐했거든요.

1~2학년들과는
<노란 양동이>라는 동화로
이야기를 나눴는데요,

제가 아직 저학년들이 읽을만한
글밥 적은 동화를 못 펴내서
이렇게 다른 작가의 작품을
선택했답니다.


또,
3~4학년 친구들과는 제 동화
<유령과 함께한 일주일>, <보름달이 뜨면 체인지>로 이야기를
나눴어요.

5~6학년 친구들과는
청소년 단편소설 <파란담요>를 비롯한
다른 동화작품으로
이야기를 나눴고요.


릴레이 동화를 쓰는 5~6학년 친구들
모습이에요.

모두 작가가 되어본 특별한 시간이었답니다.


3~4학년 친구들은
<보름달이 뜨면> 뒷이야기를
적어봤어요.


이렇게 학생들이
미리 준비한 질문지를 뽑아
대답하는 시간도 가졌어요.


이렇게 넓고 쾌적한 도서관에서
강의를 진행했는데요.


널찍한 공간에서
자유롭게 눕고 뒹굴며
책을 읽고 활동 하는 아이들을 보며
저도 덩달아 행복해졌습니다.

(세상 모든 아이들이 이런 여유를 느끼며 책을 읽을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참으로 따뜻하고 다정했던
계남초 어린이들,
반갑고 즐거웠어요!


Comment +0


지난 1월 19일, 대구의 책벌레 어린이서점에서 <나도 동화작가: 손바닥 그림책 만들기> 주제로 강의했습니다.


<동네책방 책잔치>의 일환으로 마련된 자리인데요. 저는 운이 좋게도 총 4회 강연을 맡게 되었습니다.

'지역 작가'이기 때문에 얻을 수 있는 기회였겠지요^^ (감사합니다. 대표님!)


<마을 지도 만들기>, <릴레이동화 쓰기>에 이은 세번째 강의!

강의를 모두 들으러온 익숙한 친구들 얼굴도 보였고, 처음본 친구들도 보였답니다.


짜잔! 책벌레의 정경입니다. 책벌레 하면 노란색이 떠오를만큼 분위기도 공간도 따뜻하고 밝습니다.


아이들 모두 한 권의 그림책을 지어냈습니다. 2시간 남짓한 시간만에 말이에요!


짜잔 제목도 짓고, 표지도 완성했어요. 어때요? 멋지죠?

어떤 강의인지 궁금하신 분들은 제게 살짝 물어보세요 ^^(funkjm@naver.com)


그사이 시간이 흘러 이제 남은 강연은 총3회. 4월 6일에 제 강연이 진행되니 관심있는 분들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 :)


Comment +1

  • 비누 2019.03.18 18:41

    멋지네요...미래의 작가들과 지금의 작가님과의 만남이네요^^



2018년 12월 8일 토요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20여년이 넘은 대구의 어린이전문서점, <책벌레>에서 강의를 진행했습니다.

주제는, <이야기 우물을 캐자!-릴레이동화 만들기> 였어요.

단어 봉투에서 '글자 물고기'를 뽑아 '이야기우물'에 붙이며 친구들과 동화를 만드는 시간이지요.

30명 가까이 되는 많은 친구들이 신청해주었답니다. 고마워요, 친구들!


짜잔!  이렇게 조를 짜서 진행했어요.

사전에 미리 부탁한 게, 서로 잘 모르는 친구들과 조를 짜달라는 거였어요. 너무 친한 친구와 함께 조가 되면 나도 모르게 의지하게 될수 있으니까요 ^^

이 수업은 동화를 만드는 것 만큼이나 서로 '협동'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거든요.


앞 친구가 만든 이야기에 살을 붙여 그 다음 주자가 이야기를 만들고, 조장은 종이에 이야기를 받아적었어요.

그리고 마지막으로 어색한 부분을 바로 잡고, 제목도 지어봤지요.^^


발표하는 친구들 모습이랍니다. 초상권 보호 차원에서 얼굴을 가리긴 했지만 웃는 얼굴들 느껴지나요? 모두들 즐겁게 이야기를 만들고 발표했답니다.

어려울법도 한데 척척 사이좋게 진행하는 모습에 감동 받았어요. 의견이 부딪힐땐 현명하게 의논해 이야기를 만들더라고요.


아이들 덕분에 저도 기운 듬뿍 받고 돌아왔습니다. 제 얼굴 보이나요? 계속 웃고 있네요 ㅎㅎ



앞으로 <책벌레>에서 두차례 더 강연을 해요.

1/19(토) pm2:00~4:00  - '나도 동화작가!(손바닥 그림책 만들기)'

4/6(토) pm2:00~4:00- '리마을 이야기와 지도 만들기'

 
저 외에도,
멋진 작가들이 대거 강의하니 신청해보세요 :)

신청은,
대구 책벌레 어린이서점 (053)-793-3347 으로 전화하시면 된답니다.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