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작가 김정미의 창작놀이터


10월 27일 토요일,
생긴지 20년이 넘었다는
대구의 어린이책전문서점 '책벌레'에서
<마을지도 만들기> 주제로 강연했습니다.

이날은 동화작가 보다는 스토리텔러의 마음가짐으로 강연을 진행했답니다.


오전에 글쓰기 수업을 마치자마자 남편 차 타고 우주랑 숑! 며칠 간, 새벽 3시에 자는 바람에 이날 피곤이 밀려와 정말 많이 힘들었답니다. 체력관리의 필요성을 절실히 깨달았습니다. (더이상 20대가 아니야 흑흑)


만촌의 한 아파트 상가에 위치해 있어요. 짠! 매우 따뜻한 느낌이죠?


밖에서 본 모습입니다. 제가 노란색을 제일 좋아하거든요.(물론, 옷은 거의 검정색입니다. 이유는...아시겠죠? 흑흑)

보는 순간, 사랑스러움이 밀려와요. 책벌레 로고, 캐릭터도 예쁘죠?


작은 서첨이라기엔 이미 책들이 빽빽했어요. 좋은 책들이 가득 있어서 저도 강의 마치고 오는 길에 몇권 샀답니다. 그림책 전문서점이지만 동화책, 청소년 소설도 있어요.


저도 이런 풍경의 서재를 꿈꿨더랬죠.^^ 서재 중간에 구름빵 인형이 있답니다. 갖고 싶어 혼났어요(><)


개인적으로 탐났던 인형. 곳곳에 탐나는 아이템들이 가득했어요.


대표님의 알뜰살뜰한 손길을 느낄수 있는 곳곳의 풍경들.


강연을 시작했습니다.

요즘 아이들에게 '마을'이란 무엇일까요? 아마 아파트 단지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저와 같은 부모 세대만 해도 '~마을'이라 불리는 곳에 살았던 분들이 많을 거예요. 집들이 모여있고, 골목이 생기고, 상가가 생기고... 예전의 마을이 펑 뚫린 공간이었다면 요즘은 닫힌 공간이 아닐까 싶어요.

아파트 단지를 기준으로 학교가 생기고, 아이들은 학교와 집, 학원을 오갑니다. 도심에 사는 친구들일수록 마을 개념보다는 아파트단지 호수로 동네를 기억하겠지요. 개인적으로 이런 현실이 무척 슬프답니다. 공간은 삶을 대변하잖아요. 아파트는 개성없고 닫힌 공간이라 생각해요. 하지만, 이렇게 '책벌레 책방'처럼 의미 있는 활동을 벌이는 곳들이 있다면 아이들이 많은 문화를 체험할 수 있겠지요?^^

요즘같은 시대일수록 내가 사는 '마을'을 생각해보고 마음에 담아두는 건 매우 중요하다 생각해요. 마을은 유년시절의 기억이 녹아 있는 고향이잖아요.


'마을 지도'는 동네 곳곳에 새겨진 나만의 추억을 되새겨보는 데서 시작합니다. 기억들을 하나 하나 끄집어 스토리로 엮는 것이지요.


처음에는 막막해했던 아이들도 곧, 무언가를 기억해냅니다. 그곳은 친구들과 즐겨 찾는 아지트일수도 있고, 고슴도치를 묻었던 작은 무덤일 수도 있고, 비오는 날 잠시 쉬어갔던 나무 밑일 수도 있겠죠. 아니면 엄마 따라 갔던 미용실 혹은 치과일 수도 있고요.

<마을지도>만들기를 통해 내가 살고 있는 마을을 구석 구석 살피고, 추억을 곳곳에 되새긴 시간이었습니다.


강연 이후, 책벌레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소식입니다. ^^


본 강연은 책벌레 어린이서점이 <2018년 작가와 함께하는 작은서점 지원사업>에 선정되어 진행된 프로그램으로,

저는 앞으로 12월 8일, 1월 19일, 4월 6일 토요일 2시 강연합니다. 손바닥 그림책 만들기, 이야기 우물 만들기 등 다양한 주제로 강연하니 많은 관심 바랍니다.

신청은 책벌레 어린이서점으로 하시면 된답니다 :)


Comment +1

  • 긍달 2018.11.14 00:33

    우주 아니면, 듣고 싶었던 강연인데 말이죠! 멋져요. 작가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