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작가 김정미의 창작놀이터


지난 1월 19일, 대구의 책벌레 어린이서점에서 <나도 동화작가: 손바닥 그림책 만들기> 주제로 강의했습니다.


<동네책방 책잔치>의 일환으로 마련된 자리인데요. 저는 운이 좋게도 총 4회 강연을 맡게 되었습니다.

'지역 작가'이기 때문에 얻을 수 있는 기회였겠지요^^ (감사합니다. 대표님!)


<마을 지도 만들기>, <릴레이동화 쓰기>에 이은 세번째 강의!

강의를 모두 들으러온 익숙한 친구들 얼굴도 보였고, 처음본 친구들도 보였답니다.


짜잔! 책벌레의 정경입니다. 책벌레 하면 노란색이 떠오를만큼 분위기도 공간도 따뜻하고 밝습니다.


아이들 모두 한 권의 그림책을 지어냈습니다. 2시간 남짓한 시간만에 말이에요!


짜잔 제목도 짓고, 표지도 완성했어요. 어때요? 멋지죠?

어떤 강의인지 궁금하신 분들은 제게 살짝 물어보세요 ^^(funkjm@naver.com)


그사이 시간이 흘러 이제 남은 강연은 총3회. 4월 6일에 제 강연이 진행되니 관심있는 분들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 :)


Comment +1

  • 비누 2019.03.18 18:41

    멋지네요...미래의 작가들과 지금의 작가님과의 만남이네요^^



2018년 12월 8일 토요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20여년이 넘은 대구의 어린이전문서점, <책벌레>에서 강의를 진행했습니다.

주제는, <이야기 우물을 캐자!-릴레이동화 만들기> 였어요.

단어 봉투에서 '글자 물고기'를 뽑아 '이야기우물'에 붙이며 친구들과 동화를 만드는 시간이지요.

30명 가까이 되는 많은 친구들이 신청해주었답니다. 고마워요, 친구들!


짜잔!  이렇게 조를 짜서 진행했어요.

사전에 미리 부탁한 게, 서로 잘 모르는 친구들과 조를 짜달라는 거였어요. 너무 친한 친구와 함께 조가 되면 나도 모르게 의지하게 될수 있으니까요 ^^

이 수업은 동화를 만드는 것 만큼이나 서로 '협동'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거든요.


앞 친구가 만든 이야기에 살을 붙여 그 다음 주자가 이야기를 만들고, 조장은 종이에 이야기를 받아적었어요.

그리고 마지막으로 어색한 부분을 바로 잡고, 제목도 지어봤지요.^^


발표하는 친구들 모습이랍니다. 초상권 보호 차원에서 얼굴을 가리긴 했지만 웃는 얼굴들 느껴지나요? 모두들 즐겁게 이야기를 만들고 발표했답니다.

어려울법도 한데 척척 사이좋게 진행하는 모습에 감동 받았어요. 의견이 부딪힐땐 현명하게 의논해 이야기를 만들더라고요.


아이들 덕분에 저도 기운 듬뿍 받고 돌아왔습니다. 제 얼굴 보이나요? 계속 웃고 있네요 ㅎㅎ



앞으로 <책벌레>에서 두차례 더 강연을 해요.

1/19(토) pm2:00~4:00  - '나도 동화작가!(손바닥 그림책 만들기)'

4/6(토) pm2:00~4:00- '리마을 이야기와 지도 만들기'

 
저 외에도,
멋진 작가들이 대거 강의하니 신청해보세요 :)

신청은,
대구 책벌레 어린이서점 (053)-793-3347 으로 전화하시면 된답니다.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