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작가 김정미의 창작놀이터


짜잔!!!

장수군 계남초 어린이들이 만든
<보름달이 뜨면 체인지> 표지를 공개합니다!

너무너무 예쁘죠!^^

학교 도서관에 친구들이 만든 표지를
전시하고 있었는데요.

하나같이 예쁘고 사랑스러워서
말.잇.못!!!
(말을 잇지 못했어요 ㅠ.ㅠ)

<보름달이 뜨면 체인지>를 읽고
다양한 독후활동을 했는데,
그중 하나가 '책 표지 만들기'였다고 해요.

저더러 잘 그린 작품 3개를 뽑으라했는데요...

ㅠ.ㅠ
하나같이 사랑스럽고 예쁜데
어떻게 콕 찝을 수 있단 말입니까!!!

울며겨자먹기로 고르긴 했는데
기억이 나지 않는 걸 보면
제 눈에 모두 사랑스런 작품이었다는 것!

아이들은 어쩜 이렇게 색을
과감하게 쓸까요?

그런데도 촌스럽지 않고,
조화롭고 귀엽고 예쁘죠!

저는 이런 아이들의 마음이
참 부럽답니다.

동화는 '동심'
즉, 아이들의 마음을 바탕으로 쓴 글이거든요.

저에게 잊을 수 없는
큰 선물을 준
계남초 친구들, 고마워요.
(알러뷰!!!♡)

친구들이 만든 표지,
하나하나 마음에 담아뒀답니다.

예쁜 띠지까지 만든 디테일예
감탄했어요!

엄지 척척!

Comment +2


안녕하세요?
동화작가 김정미 입니다.

드믄드믄 블로그에 소식을 남겨봐요.

지난 6월의 어느날,
장수군에 있는 계남초 어린이들을 만났습니다.


아침 9시부터 2시까지
6시간 동안 1~6학년 어린이들을
골고루 만났답니다.


전날 남편 차를 타고 우주랑 부릉부릉,
장수군으로 향했어요.

난생 처음 들러보는 지역이었답니다.

저는 예전부터
"내가 만약 작가가 되면 강의 삼아 전국을 돌아다니고 싶다"고 꿈을 품어왔는데요.

이렇게 새로운 마을에 들릴때마다
무척 신기하고 기뻐요.
꿈이 이뤄진 셈이니까요.


하지만 힘든 점도 있는데요.
이번 강의가 있던 시즌에 가족이 많이 아팠어요.

우주가 열이 심하게 나더니,
강의에서 돌아온 다음 날
결국 병원에서 수액을 맞을만큼
앓아눕고 말았답니다.


그래도 강의 내내 무척 행복하기만 했는데요.^^

계남초등학교 친구들은 무척 명랑하고 씩씩하고 몸과 마음 모두 건강한 친구들이었어요.

선생님들도 하나같이 선남선녀들에다
아이들을 어찌나 사랑하던지
격없이 친구처럼 대하는 모습이
인상 깊었답니다.





이날, 짤막하게 제 소개를 한 후
(실은 좀 길었지요ㅎㅎ)
학년별로 눈높이에 맞춰
다양한 활동을 했어요.

시간을 내어 찾아온만큼
학생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활동을 해야겠다고 다짐했거든요.

1~2학년들과는
<노란 양동이>라는 동화로
이야기를 나눴는데요,

제가 아직 저학년들이 읽을만한
글밥 적은 동화를 못 펴내서
이렇게 다른 작가의 작품을
선택했답니다.


또,
3~4학년 친구들과는 제 동화
<유령과 함께한 일주일>, <보름달이 뜨면 체인지>로 이야기를
나눴어요.

5~6학년 친구들과는
청소년 단편소설 <파란담요>를 비롯한
다른 동화작품으로
이야기를 나눴고요.


릴레이 동화를 쓰는 5~6학년 친구들
모습이에요.

모두 작가가 되어본 특별한 시간이었답니다.


3~4학년 친구들은
<보름달이 뜨면> 뒷이야기를
적어봤어요.


이렇게 학생들이
미리 준비한 질문지를 뽑아
대답하는 시간도 가졌어요.


이렇게 넓고 쾌적한 도서관에서
강의를 진행했는데요.


널찍한 공간에서
자유롭게 눕고 뒹굴며
책을 읽고 활동 하는 아이들을 보며
저도 덩달아 행복해졌습니다.

(세상 모든 아이들이 이런 여유를 느끼며 책을 읽을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참으로 따뜻하고 다정했던
계남초 어린이들,
반갑고 즐거웠어요!


Comment +0


서현 작가의 신작 그림책 <간질 간질>(사계절)을 읽고 독후활동을 진행했습니다.

표지가 참 경쾌하지요?
보기만 해도 기분이 좋아집니다 :)

이 책을 읽으면,
제 나이 비슷한 사람들은
'머털도사'를 먼저 떠올리실 거예요.

맞아요.
머리카락을 뽑아 분신술을 선보였던 추억의 그 도사요.

그림책에서 주인공의 머리에서
간질간질하다 쏙 빠진 머리카락은
'또다른 내'가 되어 한바탕 모험을 치른답니다.

책을 읽고,
아이들이 얼마나 즐거워하던지
다들 "오예!" 하며 춤을 추더라고요.
(귀여웠으나 차마 찍진 못했답니다.)

독후활동으로
"만약 내가 여러명이 된다면 하고 싶은 것 그리고 쓰기"를 했어요.

그런데
대다수가 작은 그림책을 만들었답니다.
인상 깊은 내용을 그림으로 표현한 거예요.



1학년 마루는 작은 그림책을
만들었어요.

귀엽죠?


마루 시점에서 "오예!" 하며
춤추는 나님들 *.*


아이들 대부분이 이렇게 그림책으로 표현했어요.


뒤늦게 참여한 예림이도
이렇게 뚝딱!


아무래도 다들 "오예!"하며
춤추는 게 인상 깊었나봐요.
다들 춤추는 모습을 가장 공들여 그리네요 :)


요건 제...가 그린 겁니다. 쿨럭.
저에게도 춤추는 장면이 인상 깊었거든요.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