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작가 김정미의 창작놀이터


안녕하세요?
동화작가 김정미 입니다.

2019년 11월 둘쨋주,
경산여중에서 강의를 했습니다.

중,고등학교 강의 기회는 많지 않아
몹시 소중하고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작가연대에서 만든 '우리동네 작가 지도'를 보고 학교에서 연락을 해오셨는데요.

저는 대구에 등록(?)이 되어 있었는데,
신기하게도 경산에서 연락이 온거예요.

많은 작가님들 중에서 저를 콕 집어 연락해주셔서 어찌나 감사하고 기쁘던지요^^

더군다나 경산이라니!
제가 사는 동네여서 더욱 반가웠답니다.


짜잔! 학교 도서관에 가니 이런 배너가 설치돼 있었어요.

도서관 이름이 참 이쁘죠?
글바다라니!!!

강연 주제는 <모든 경험이 내가 된다 - 작가에게 듣는 삶>이에요.

오래 살지는 않았지만
그동안의 삶을 돌이켜보면
또래들이 겪지 않을 법한 일들을
많이 겪었어요.

그래서 힘이 들고 방황도 많이 했지만
그 경험이 저를 작가로 키워주었지요.
이러한 이야기를 아이들과 나누고 싶었어요.


간식과 함께 제 단편소설집 <파란담요>를 챙겨온 어여쁜 친구. ^^

재밌었다는 피드백이 제일 기뻐요 헤헷.


선생님께서 미리 준비해주신 책들.

2시간의 강의를 마무리하며
질문한 친구들에게 책을 싸인해 주었는데,
질문을 안할 수도 있다는 선생님 귀뜸과 달리
야무지게 손들고 질문해준 친구들.
선물의 힘일까요? 아님 제 강의가 즐거웠을까요? 둘 다 해당된다고 믿고 싶어요.^^


쉬는 시간에 쪼르르 달려와 연애상담을 하던 귀여운 친구, 진로 상담을 해온 친구, 강의 마치고 메일과 문자를 보내온 친구...모두 반가웠어요.

이날 시간이 부족할만큼 신나게 강의했어요.

궁금증을 질문 받고
책에 싸인까지 하다보니
시간이 다 끝나 단체사진도 못찍었네요.
(제일 아쉬운 부분이랍니다)


강의 전, 근처 카페에서
라떼 한잔 마시며 책을 봤어요.

짧은 단편만화 모음집인
<이 삶을 다시 한번>

일본의 하이쿠 시처럼,
짧은 텍스트지만 울림은 커요.


이런 장면이 기억에 남네요.

<창작이란 사실 마음에 상처를 지닌 사람의 특권이 아닐까>


다음번에도 이렇게
예쁜 친구들을 많이 만나고 싶어요^^

고마워요, 어여쁜 친구들♡

#김정미작가 #강연문의
funkjm@naver.com

Comment +2


안녕하세요? 동화작가 김정미 입니다.

제6회 교보문고 스토리공모전
동화부문 수상작
<오합지졸 초능력단 1>이
10.25 출간했습니다.

교보문고에서 주최한 공모전의
수상작인만큼 감사히도
전국 8개 교보문고 매장에
pop광고를 설치해
제 작품을 홍보중입니다 :)

초등 베스트에도 올랐네요^^

소식 전해주신 출판사,
교보문고 김 대리님 감사합니다.
(사진도 감사해요♡)

교보문고 스토리공모전에 대한 관심이
나날이 뜨거운데요.

동화쓰는 분들이라면 꼭
도전해보길 권해요.

여러가지 혜택이 있는데,
그중 대표적인 걸 꼽자면

수상하지 않더라도
본선 진출작 중 우수작을 뽑아
책으로 지원하고 수상작과 동일한
홍보를 진행한다는 거예요^^

제 작품과 함께 매대에 놓인
<도깨비 저택의 상속자>
<지구는 개가 지킨다>
이 작품이 바로 그 케이스인데요.

다른 공모전은 대부분
수상작에 한해서만 출간 지원을 해요.

그런데 교보문고 공모전은
우수작품에 폭넓은 기회를 준단 점에서
작가(지망생)들에겐
정말 기쁜 소식이라 생각해요.

<오합지졸 초능력단 1>
부디 널리 사랑받길 기도합니다♡

*2편 문의가 종종 오는데요...
부지런히 완성할게요 헤헷.

Comment +0


안녕하세요?
#동화작가김정미 입니다 ^^

10월 25일 신간 장편동화
#오합지졸초능력단 이 출간되고,
때마침 대구의 어린이전문서점 <책벌레>에서 아이들을 만났습니다.


제 장편동화책 #보름달이뜨면체인지 와
엮어서 '공감'을 주제로 손바닥 동화책을
만들어 보았답니다.


짠!
예쁜 책방에 들어서자
작은 매대에 제 동화책이 놓여있었습니다.

감사해요 사장님!


이렇게 선물로 책도 챙겨주셨어요.
우주가 무척이나 좋아했답니다.


'내가 만일 누군가와 몸이 바뀌었다면?'을
주제로 이야기를 생각하고
동화책을 만들어 보았는데요.

토끼, 고양이 등 귀여운 동물은 물론
동생, 친구, 신호등, 똥 등
재기발랄한 생각들이 가득 나왔답니다.


엄마가 강의하는동안 차에서 자던 우주가 깼어요. 엄청 많이 컸죠?

이렇게 아빠랑 책방 주변을 배회했어요.
어찌나 귀엽고 든든하던지요.


책벌레에서 강연했던 경험을 담아
글을 한편 썼어요.

<2018 작가와 함께하는 작은서점 지원사업 백서>에 담겼답니다.


짠!
강의를 맡겨준것도 감사한데,
멋진 추억까지 주신
대표님께 무한 감사를 드립니다.


친구들과 함께 단체샷!
직접 만든 동화책을 들고 ^^
#나도동화작가

모두들 반가웠어요.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