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작가 김정미의 창작놀이터


2019년 7월의 어느날,
경산시 하양초등학교 6학년 친구들과의 만남을 가졌습니다.

현재 하양초등학교에서는
이야기와 연극을 합한 활동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해요.

나와 다른 친구를 이해하기 위한 수업인데요.

제 작품인 창작동화 <보름달이 뜨면 체인지>를 선정해서 수업을 진행 했다고 합니다.


<보름달이 뜨면 체인지>는
다문화가정 아이 아랑이와
다혈질인 덩치 큰 몽이가
우연히 서로 몸이 뒤바뀌며
서로를 이해하는 과정을 담은 작품이에요.


이미 제 작품으로
연극 놀이를 진행했다고 하는데
어떤 작품이 완성됐고,
어떤 이야기를 나눴을지
무척 궁금합니다 :)


이날, 작가로서
절대 잊을 수 없는
귀한 경험을 했는데요.

제가 작품을 쓴 동기를
아이들이 추측해서
연극으로 보여줬어요.


또, 제 작품으로 영화를 만들었다는 가정하에 <백만 흥행 포스터>와 <예고편>을 몸으로 보여줬지요.

글작가다보니 영상 매체보다는
정적인 글 매체에 익숙해요.

그래서 몸으로 표현한다는 것 자체가
무척 새롭게 느껴지고 신선했답니다.


재밌는 건, 저도 연극에 참여했단 건데요.ㅎㅎ

<작가와의 체인지>라는 제목으로
'작가와 악수를 했는데 몸이 바뀌었다!!!'는
상황을 즉석 연극으로 표현한 거예요.

정말 정말 재밌었겠죠?*.*


사진에 다 담지 못해 아쉽지만
이날 함께 활동한 교실은
제가 방문했던 교실 중
가장 예뻤어요.

선생님의 사랑, 정성, 애정이
듬뿍 담겨 있었거든요.

선생님의 마음을 닮은 교실이었답니다.

저에게 잊을 수 없는 추억을 안겨준
하양초 6학년 친구들,
고마워요!

Comment +1

  • 비누 2019.07.21 19:39

    완전 감동이네요. 작가로서 보람과 사명감이 더 크게 느껴졌을 듯합니다. 멋져요...
    근데 단체사진에서 작가님 찾느라고 힘들었어요^^


5월 18일 토요일!
대구시 만촌동 책벌레 어린이서점에서
<용기란 무엇일까?> 주제로
강연했습니다. ^^


이번 강의는 좀 특별했는데요.

제 작품이 아닌
다른 작가의 작품으로
이야기 나눴어요.

바로 메튜 코델의
<세상에서 가장 용감한 소녀> 랍니다.
2018년 칼데콧 수상작이기도 하지요.


과연 '용기'란 무엇일까요?
사전적인 의미도 살펴보고,
내가 생각하는 용기,
내가 경험한 용기에 대해서
이야기 나눴어요.

그리고 내가 작품속 소녀라면
소녀처럼 행동할 수 있을지도
생각해 봤지요.


마지막 시간에는
그림책의 뒷이야기를
손바닥 그림책으로 완성해봤습니다.

이번에는 이렇게 단체사진도 찍었어요.
책벌레 어린이서점에서
참 많은 강연을 했는데요.

지역 작가로서,
지역의 어린이들을 만날수 있는
아주 귀한 시간이었습니다.
참말 감사합니다.(*.*)

p.s>
지금부터는 약간 스포가 있으니 원치 않는 분들은 건너뛰기 *.*


이번 강의를 통해
크게 느낀 게 있어요.

역시 아이들의 눈은
어른들이 보지 못하는 것까지
살피디는 거지요.

"소녀는 어떻게 늑대를 구해줄 용기를 냈을까?" 질문을 던지고 답을 구했어요.

많은 대답들이 나왔지만
그중 인상깊은 것은
"강아지인줄 알고 도와줬을 것"이란
의견이었어요.

실제로 소녀는 집에서 강아지를 키워요.
늑대는 개과 동물이기도 하지요.
소녀의 눈에 아기 늑대는 강아지나
작은개로 보였을지도 모르겠어요.

특히, 눈속에서 발견했으니
더더욱 자세히 살피지 않았을 거고요.

소녀가 강아지를 사랑하고 보살폈던
그 마음이 늑대를 구하게 만든
용기가 아니었을까요?

이처럼 용기는 거창한 게 아니라
작은 마음에서 우러나고
때로는 우연에 의해서도
시작된다는 걸 깨달았습니다.
그게 인생사잖아요.^^

문득,
작고한 박지리 작가의
<양춘단 대학 탐방기>라는 소설도
떠오르네요.

언젠가 소개할 날이 오리라 믿습니다.


Comment +0


지난 1월 19일, 대구의 책벌레 어린이서점에서 <나도 동화작가: 손바닥 그림책 만들기> 주제로 강의했습니다.


<동네책방 책잔치>의 일환으로 마련된 자리인데요. 저는 운이 좋게도 총 4회 강연을 맡게 되었습니다.

'지역 작가'이기 때문에 얻을 수 있는 기회였겠지요^^ (감사합니다. 대표님!)


<마을 지도 만들기>, <릴레이동화 쓰기>에 이은 세번째 강의!

강의를 모두 들으러온 익숙한 친구들 얼굴도 보였고, 처음본 친구들도 보였답니다.


짜잔! 책벌레의 정경입니다. 책벌레 하면 노란색이 떠오를만큼 분위기도 공간도 따뜻하고 밝습니다.


아이들 모두 한 권의 그림책을 지어냈습니다. 2시간 남짓한 시간만에 말이에요!


짜잔 제목도 짓고, 표지도 완성했어요. 어때요? 멋지죠?

어떤 강의인지 궁금하신 분들은 제게 살짝 물어보세요 ^^(funkjm@naver.com)


그사이 시간이 흘러 이제 남은 강연은 총3회. 4월 6일에 제 강연이 진행되니 관심있는 분들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 :)


Comment +1

  • 비누 2019.03.18 18:41

    멋지네요...미래의 작가들과 지금의 작가님과의 만남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