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작가 김정미의 창작놀이터


안녕하세요?
동화작가 김정미 입니다.

그간 소식이 무척 뜸했지요?
1월부터 워킹맘이 되어 직장일과 육아를 병행하느라 정신없는 시간을 보냈어요.

갓 돌이 된 딸아이를 어린이집에 보내고 온가족이 그야말로 투쟁에 가까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딱 6개월이 지나니 조금 정신이 생깁니다.
비록 지금 이순간도 감기몸살로 골골 거리고 있지만요.

그래도 틈틈이 강의를 나갔습니다.
더 늦기 전에 기록을 남겨봅니다.

이번에는 색다른 강의를 하게 되었는데요.

바로, 경산시보건소에서 두차례에 걸쳐
치매 환자 자서전쓰기 수업을 했습니다.

수강자는 치매 환자를 돌보는 가족들이었고요.

강의에 앞서 두가지 고민이 있었는데요.

첫째, 수강생이 자신의 자서전이 아닌 가족의 자서전을 써야한단 점.

둘째, 자서전을 완성하기에 시간이 부족하다는 점이었지요.(총 2회, 합 4시간 강의었답니다.)

어떻게하면 짧은 시간에 목표에 다다를 수 있을까? 고민하다 수업 방법을 조금 바꾸기로 했습니다.

바로, '자서전'에 대한 접근방식을 조금 바꾸는 건데요.

자서전이란 결국 자신의 이야기를 적는 것이지요. 그런데 제가 만난 분들은 자신의 이야기가 아닌 가족의 이야기를 적어야 했는데요.

이를 위해서는 인터뷰도 해야하고, 상대의 삶에 깊숙이 파고들어야 하는데 가족, 본인 모두 힘든 시기를 지나고 있기에 절대 쉬운 작업이 아니에요.

결국 본질에서 답을 찾기로 했습니다.

'자서전 쓰기' 수업의 목적은 무엇일까?

저는 답을 '치유' '이해' '사랑'이라 내렸어요.


결국, 수업을 통해 가족들도 환자도 자신의 삶을 긍정하고 자신과 가족을 이해하며, 사랑을 품고 찾는 시간이 되어야한다고 생각했어요.

그래서 첫번째 시간에는 가족 본인의 인생과 삶을 정리해 보기로 했습니다.

미리 준비해간 문답지에 자신의 이야기를 적어보는 시간이었는데요. 문답 형태, 일대기 기록, 브레인스토밍 등 다양한 방법으로 진행되었어요.

어차피 자서전의 주인공과 수강생은 서로 가족이기에 본인의 삶을 더듬다보면 대상자와 만나기 마련이니까요.

놀랍게도 첫번째 시간에 수강생들 저마다가 많은 이야기를 쏟아냈습니다. 기억에서 지워졌던(혹은 지우려 애썼던) 기억들과 조우하는 시간이었죠.

그 과정에서 눈물도 흘리고 웃기도 했습니다.

2시간이 쏜살처럼 흘러가고
다음 강의가 있는 일주일 간의 휴식동안
문답지를 채워오라는 숙제를 내고
수강생들과 헤어졌습니다.

그리고 두 번째 수업시간.
예상치 못한 일이 생기고 마는데요..

여떤 일이었는지는
두번째 강의 후기에서 밝히도록 하겠습니다.

(한 번의 후기로 마치려고 했는데 생각보다 길어지는 바람에..^^)

Comment +0

3월, 봄, 새학기.
제법 따뜻해진 날씨를 보니 아이들 얼굴이 떠오른다. 다들 잘 지내고 있지?

2016년 10월 말, 즐겁게 다니던 회사를 '계약 종료'로 퇴사하고 2년 간 프리랜서로 살았다.(그리고 2019년 1월, 다시 그 회사에 들어갔다.)

글과 관련된 일이라면 모조리 외주를 받아 수행했고(공공기관 성과집 원고 작성, 출판사 단행본 라라이팅 윤문, 카피 등등) 스토리텔러로서도 경험을 넓히는 시간이었다.

경주시, 영천시와 함께 지역 문화를 스토리텔링하는 일을 맡았고 그 결과가 동화책, 그림책으로 탄생했다. 부산으로, 서울로 부지런히 강의도 다니고, 그 와중에 동화책도 쓰고 임신도 하고 아기도 낳고, 라디오 고정패널로 활동도 하고...아, 나 정말 열심히 살았구나. (눈물 좀 닦고)

참 많은 일을 했지만 기억에 남는 게 대구의 한 초등학교에서 방과후교사, 돌봄교사 경산의 한 초등학교서 돌봄교사로 일했던 거다.

특히, 방과후교사 일은 출산에도 불구하고 2년 간 쭉 일했다. 토요 수업이라 방학 때는 쉬었기에 가능했단 일이다. (출산을 1월에 해서 딱 방학 기간 동안 몸조리 하고 3월부터 수업을 나갔다.)

내가 담당한 과목은 '독서 논술'. 자격증도 없는 내가 동화작가라는 경력(?)으로 도전할수 있는 분야였다.

다행히 한 학교에 합격했고 아이들을 만났다. 동화작가로서 아이들이 책을 좋아하길, 이야기를 사랑하길, 자신의 삶을 사랑하길... 바라는 마음이었기에 매수업 어떻게 진행할지 고민했다.

아직도 첫 수업 때가 기억난다. 여기저기 강의를 다니며 아이들을 만났지만 수업은 처음이라 긴장이 많이 됐다. 기도를 많이 하고 수업에 임했다. 다행히 즐겁게 수업을 마무리했고, 그렇게 매주 토요일을 기다리게 됐다. 맞다. 난 아이들과 사랑에 빠져버렸다.

항상 느끼는 거지만, 우리는 매순간 최선을 다해 살아갈 수 밖에 없다. 최선을 다해도 결과가 좋지 않을 수 있고 어떤 경우 보기 좋게 실패하기도 한다. 이럴지언데, 노력까지 하지 않는다면 결과는 안 봐도 뻔하다.

그러나 참 삶이라는 게 아이러니해서 노력하지 않아도 때론 그 이상의 것을 얻기도 한다. 그 순간 마음가짐이 중요하다. "내가 잘 나서 이룬 것"이라 자만한다면, 운이 달하는 어느 때에 밑천이 드러나고 말 거다.

다행히 나는 우매하고, 섣부르고, 늘 실패와 실수를 반복하지만 그럼에도 노력하지 않으면 얻을 수 없다는 걸 아는 편이다.(어김없이 자만하는 순간 날 꾸짖는 어떤일이 생기고 마니까 말이다.)

아이들을 만나는 일도 그러했다. 수업 준비가 부족했을 땐 자신감이 떨어져 수업 내내 신이 나지 않았고 아이들도 덩달아 기운을 잃었다. 모든 에너지가 맞닿아 있기 때문이다. 스승의 역할이 중요한 건 아이들에게 삶의 자세나 태도 같은 걸 전달하기 때문일 거다.

간단히 쓰려고 했던 게 길어진다. 이런 마음, 참 오랜만이라 반갑다.(회사생활로 지쳐있었기에.)

저 위의 사진들은 영남일보에서 받은 '우수지도자상'이다. 학교가 아닌 신문사라니, 의아한 일이다. ㅎㅎ 간단히 말하자면 '강사'라는 신분은 프리랜서(자영업)에 가깝기 때문에 소속이 없다.

그런데도 상을 받은 건, 운이 좋아서다.

아이들의 능력을 썩히기 아까워 아이들 글을 영남일보 신문사에서 진행하는 '독후감 대회'에  보냈고 놀랍게도 아이들이 가장 큰상을 비롯해 엄청 많은 상을아 '단체상',  '우수 지도자상'을 받게 됐다.

그것도 2년 연속. 참 변변찮은 내가... 제자들을 잘 만난 덕이다. 다 신의 가호다.

한창 출강할 적엔 쑥스러워 포스팅하지 않았다. 시간이 흘러, 새학기인 봄날이 되니 아이들 얼굴이 하나 하나 생각나 흔적을 남겨본다.

이 아이들 중에 작가가 나올 수도 있지 않을까? 그런 생각을 하면 즐거워진다. ^^
ㅡㅡㅡㅡㅡㅡㅡㅡ


* 자녀 글쓰기 지도, 논술 등으로 고민이나 상담을 요청하는 분들이 계세요. 주저 마시고 funkjm@naver.com으로 문의해주세요 :-)

Comment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