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작가 김정미의 창작놀이터


5월 18일 토요일!
대구시 만촌동 책벌레 어린이서점에서
<용기란 무엇일까?> 주제로
강연했습니다. ^^


이번 강의는 좀 특별했는데요.

제 작품이 아닌
다른 작가의 작품으로
이야기 나눴어요.

바로 메튜 코델의
<세상에서 가장 용감한 소녀> 랍니다.
2018년 칼데콧 수상작이기도 하지요.


과연 '용기'란 무엇일까요?
사전적인 의미도 살펴보고,
내가 생각하는 용기,
내가 경험한 용기에 대해서
이야기 나눴어요.

그리고 내가 작품속 소녀라면
소녀처럼 행동할 수 있을지도
생각해 봤지요.


마지막 시간에는
그림책의 뒷이야기를
손바닥 그림책으로 완성해봤습니다.

이번에는 이렇게 단체사진도 찍었어요.
책벌레 어린이서점에서
참 많은 강연을 했는데요.

지역 작가로서,
지역의 어린이들을 만날수 있는
아주 귀한 시간이었습니다.
참말 감사합니다.(*.*)

p.s>
지금부터는 약간 스포가 있으니 원치 않는 분들은 건너뛰기 *.*


이번 강의를 통해
크게 느낀 게 있어요.

역시 아이들의 눈은
어른들이 보지 못하는 것까지
살피디는 거지요.

"소녀는 어떻게 늑대를 구해줄 용기를 냈을까?" 질문을 던지고 답을 구했어요.

많은 대답들이 나왔지만
그중 인상깊은 것은
"강아지인줄 알고 도와줬을 것"이란
의견이었어요.

실제로 소녀는 집에서 강아지를 키워요.
늑대는 개과 동물이기도 하지요.
소녀의 눈에 아기 늑대는 강아지나
작은개로 보였을지도 모르겠어요.

특히, 눈속에서 발견했으니
더더욱 자세히 살피지 않았을 거고요.

소녀가 강아지를 사랑하고 보살폈던
그 마음이 늑대를 구하게 만든
용기가 아니었을까요?

이처럼 용기는 거창한 게 아니라
작은 마음에서 우러나고
때로는 우연에 의해서도
시작된다는 걸 깨달았습니다.
그게 인생사잖아요.^^

문득,
작고한 박지리 작가의
<양춘단 대학 탐방기>라는 소설도
떠오르네요.

언젠가 소개할 날이 오리라 믿습니다.


Comment +0


지난 1월 19일, 대구의 책벌레 어린이서점에서 <나도 동화작가: 손바닥 그림책 만들기> 주제로 강의했습니다.


<동네책방 책잔치>의 일환으로 마련된 자리인데요. 저는 운이 좋게도 총 4회 강연을 맡게 되었습니다.

'지역 작가'이기 때문에 얻을 수 있는 기회였겠지요^^ (감사합니다. 대표님!)


<마을 지도 만들기>, <릴레이동화 쓰기>에 이은 세번째 강의!

강의를 모두 들으러온 익숙한 친구들 얼굴도 보였고, 처음본 친구들도 보였답니다.


짜잔! 책벌레의 정경입니다. 책벌레 하면 노란색이 떠오를만큼 분위기도 공간도 따뜻하고 밝습니다.


아이들 모두 한 권의 그림책을 지어냈습니다. 2시간 남짓한 시간만에 말이에요!


짜잔 제목도 짓고, 표지도 완성했어요. 어때요? 멋지죠?

어떤 강의인지 궁금하신 분들은 제게 살짝 물어보세요 ^^(funkjm@naver.com)


그사이 시간이 흘러 이제 남은 강연은 총3회. 4월 6일에 제 강연이 진행되니 관심있는 분들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 :)


Comment +1

  • 비누 2019.03.18 18:41

    멋지네요...미래의 작가들과 지금의 작가님과의 만남이네요^^


예전에 소개했듯이
제가 쓴 단편동화
<붕어빵 잉어빵 형제>를
전자책, 오디오북으로 펴냈습니다.
신춘문예 당선작이고요 :)

제가 참 좋아하고 존경하는
박산솔 대표님이 꾸린
솔앤유 출판사를 통해 펴냈어요.

그림은 대표님 아내인 유지영 작가님이 그려주셨지요.^^

전자책으로 펴낸 후,
오디오북이 진행됐어요.
오디오북으로 나올줄은 몰랐는데
신기한 경험이었지요.
*'오디언'이라는 사이트에서 구매 가능

오디언에서 CD를 2개 보내줬는데
출판사에서 한개 챙겨 보내주셨어요.

짠! 이게 뭐죠?^^

택배를 열어보고 한바탕 웃고 말았답니다.
정이 한가득 들어있었어요.
신개념 완충제, 뽁뽁이 초코파이!

그 안에 곱게 들어있던
붕어빵 잉어빵 형제.
귀엽죠?^^

솔앤유 출판사,
이렇게 정이 넘칩니다.

세상에서 두개 밖에(?) 없는 CD
붕어빵 잉어빵 형제!

이렇게 시디플레이어에 넣고
거실에 틀어두고 있답니다.

성우의 목소리로 듣는 동화,
정말 느낌이 좋아요.
꼭 누가 곁에서 귓가에
소곤소곤 이야기를 들려주는거 같달까요?

앞으로도 더욱 재밌고 멋진 일
많이 많이 벌이고 싶습니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