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작가 김정미의 창작놀이터


지난 1월 19일, 대구의 책벌레 어린이서점에서 <나도 동화작가: 손바닥 그림책 만들기> 주제로 강의했습니다.


<동네책방 책잔치>의 일환으로 마련된 자리인데요. 저는 운이 좋게도 총 4회 강연을 맡게 되었습니다.

'지역 작가'이기 때문에 얻을 수 있는 기회였겠지요^^ (감사합니다. 대표님!)


<마을 지도 만들기>, <릴레이동화 쓰기>에 이은 세번째 강의!

강의를 모두 들으러온 익숙한 친구들 얼굴도 보였고, 처음본 친구들도 보였답니다.


짜잔! 책벌레의 정경입니다. 책벌레 하면 노란색이 떠오를만큼 분위기도 공간도 따뜻하고 밝습니다.


아이들 모두 한 권의 그림책을 지어냈습니다. 2시간 남짓한 시간만에 말이에요!


짜잔 제목도 짓고, 표지도 완성했어요. 어때요? 멋지죠?

어떤 강의인지 궁금하신 분들은 제게 살짝 물어보세요 ^^(funkjm@naver.com)


그사이 시간이 흘러 이제 남은 강연은 총3회. 4월 6일에 제 강연이 진행되니 관심있는 분들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 :)


Comment +1

  • 비누 2019.03.18 18:41

    멋지네요...미래의 작가들과 지금의 작가님과의 만남이네요^^


예전에 소개했듯이
제가 쓴 단편동화
<붕어빵 잉어빵 형제>를
전자책, 오디오북으로 펴냈습니다.
신춘문예 당선작이고요 :)

제가 참 좋아하고 존경하는
박산솔 대표님이 꾸린
솔앤유 출판사를 통해 펴냈어요.

그림은 대표님 아내인 유지영 작가님이 그려주셨지요.^^

전자책으로 펴낸 후,
오디오북이 진행됐어요.
오디오북으로 나올줄은 몰랐는데
신기한 경험이었지요.
*'오디언'이라는 사이트에서 구매 가능

오디언에서 CD를 2개 보내줬는데
출판사에서 한개 챙겨 보내주셨어요.

짠! 이게 뭐죠?^^

택배를 열어보고 한바탕 웃고 말았답니다.
정이 한가득 들어있었어요.
신개념 완충제, 뽁뽁이 초코파이!

그 안에 곱게 들어있던
붕어빵 잉어빵 형제.
귀엽죠?^^

솔앤유 출판사,
이렇게 정이 넘칩니다.

세상에서 두개 밖에(?) 없는 CD
붕어빵 잉어빵 형제!

이렇게 시디플레이어에 넣고
거실에 틀어두고 있답니다.

성우의 목소리로 듣는 동화,
정말 느낌이 좋아요.
꼭 누가 곁에서 귓가에
소곤소곤 이야기를 들려주는거 같달까요?

앞으로도 더욱 재밌고 멋진 일
많이 많이 벌이고 싶습니다^^

Comment +0

올해 6월 대구 시지초등학교에서 강연을 했습니다.

 

벌써 3년째 방문인데요.

이제는 꼭 모교를 방문하듯 친근감이 느껴집니다.

 

작년까지는 6학년들을 대상으로 강연했는데

올해는 5학년과 이야기를 나눴어요.

 

----------------------------------------------------

 

그동안 제 첫번째 장편동화책

<유령과 함께한 일주일>로 이야기 나눴다면

 

작년 말에 발간된

<보름달이 뜨면 체인지>까지 곁들여서

조금 더 폭넓은 이야기가 가능해졌어요.

 

 

 

<유령과 함께한 일주일>

가족의 의미와 죽음과 삶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작품이에요.

 

 

 

 

 

<보름달이 뜨면 체인지>

왕따와 우정, 입장바꿔 생각하기,

그리고 다문화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는 작품이에요.

 

 

 

이야기를 마음에 품은 사람이라면 누구나

작가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아이들에게 이야기해줬어요.

 

모두들 눈을 반짝이며

경청해주었답니다.

 

또, 제가 계획 중인

혹은 쓰고 있는

작품에 대한 이야기도 나눴어요.

 

언젠가 세상으로 나와서

아이들에게 선보일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아이들과 찍은 단체 사진입니다.

초상권 보호를 위해 스티커 처리를 했습니다. 데헷.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