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작가 김정미의 창작놀이터


tbn 대구교통방송 103.9MHz
이번주 금요일 5시에는
캐나다의 작가 질티보의 <두려움을 담는 봉투>(천개의 바람)를 소개합니다.

어쩌다보니, 요즘 자꾸
방송 하루 전에 포스팅을 하네요.
(너무나 바쁜일이 많았답니다.)

이 작품은 제목을 보면 알수있듯, 두려움을 주제로 한 작품입니다.


주인공 마티유는 아빠랑 호수에 놀러갔다가 다리를 스치는 끔찍한 감각에 두려움을 느낍니다. 알고보니, 뱀이었어요.

그날 이후로, 마티유의 일상에 불쑥불쑥 두려움이 끼어듭니다. 아주 사소한 것도 걱정되고 두려워서 점점 웃음도 잃고 말지요.


삽화를 보면 두려움이 파란색 마구 엉킨 선으로 표현돼요.


마티유는 두려움을 쫒으려고 소리도 질러보고, 물도 많이 먹어봅니다.


솔로 몸을 박박 밀기도 하지요. 그러나 두려움은 사라지지 않습니다.

그런 마티유는 어떻게 두려움을 극복할까요? 내일 함께 이야기 나눠요.^^

** 다음주에는 황지영 작가의 <리얼 마래>(문학과 지성사)를 소개합니다.

Comment +0


생후 7개월 무렵의 우주 침대 위에 올려 놓고 정신없이 썼던 장편동화가 웅진주니어 문학상 최종심에 올랐다는 걸 알게 됐습니다.

문학상 본심에 오른 건, 아주 오랜만이에요. 지금은 책으로 출간된 <유령과 함께한 일주일>이 실은 문학상 최종심에 두번 오르고 똑 떨어져진 작품이지요. 그리고, 두번째 문학상을 주최했던 출판사 연락을 받고 책으로 펴내게 됐답니다.

어떤 작품인지 제목은 밝히지 않으렵니다. 흑흑. 심사평이 가혹하기도 하고, 뭐 어찌됐든 다시 열심히 고쳐야 할 운명이니까요. 출간을 목표로 또 도전할 생각입니다.

이렇게 우선은 흔적 남기고 숑!

Comment +4

  • 비누 2018.11.30 20:10

    진짜 심사평 가혹하네요^^
    웅진에서 실수 한 것 같은데요 ㅋ
    전화위복이 될 거에요...홧팅...

  • 가을홍옥 2018.12.07 12:45

    으아 작가님 ㅠ 안타까워요 ㅠ
    그래도 최종심에 올라간거면 심사하는 사람 취향타는 거 아닌가요 ㅎ어떻게든 세상의 빛을 볼거라 생각해요~
    나중에 출간되면 다시 포스팅해주세용~ㅋ


TBN 대구교통방송 103.9MHz
매주 금요일 5시!
김정미 동화작가와 함께하는
<동화로 보는 세상>

이번주 금요일인 11월23일에는
모리야마 미야코의 <노란 양동이>를 소개합니다.


정신 없이 지내다보니,
방송이 어느덧 내일이네요.^^

책 띠지에 적힌 문구가 인상적이에요.
'하찮아 보이는 것에서 우주를 발견하는 모든 아이들에게'라니요.
뭉클한 문구입니다.


이 책은 따뜻한 그림만큼 내용도 따스하답니다. 글밥도 많지 않아서 저학년 친구들도 거뜬히 읽을 수 있고, 읽어주기도 좋지요.

아기 여우가 어느 날 숲속에서 노란 양동이를 발견해요. 여우는 마침 양동이가 없어서 그 양동이를 무척 마음에 들어했죠,

하지만 주인이 있을지도 모르잖아요. 누가 실수로 흘렸거나 잃어버렸을 수도 있고요. 그런데 양동이에 주인 이름이 적혀있지 않아요. 아무리 추리를 해도 숲속 동물 친구가 주인인 것 같지도 않고요.

그래서 아기 여우는 일주일 동안 주인이 나타나기를 기다렸다가 주인이 안 나타나면 양동이를 갖기로 결심합니다.

그날부터 아기여우는 날마다, 하루에도 몇번씩 양동이가 잘 있는지 찾아간답니다. 어찌나 소중히 대하는지, 그 마음이 느껴져 절로 미소가 지어지더라고요.


노란 양동이를 품에 안은 여우 모습 좀 봐요. 참말 행복해 보이죠?

이 책은 모든 게 '초스피드'인 현대를 사는 우리의 모습을 돌이켜보게 한답니다. 무엇인가를 기다리며 가슴 설렜던 경험, 마음에 드는 물건을 얻기 위해 이렇게도 가슴 졸였던 기억이 있나요?

아마, 까마득해서 사라져버린 감정일지도 모르겠습니다.

<노란 양동이>를 통해 진정한 소유와 소중한 것을 대하는 마음, 기다림에 대해 이야기 나눠볼게요.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