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작가 김정미의 창작놀이터


5월 18일 토요일!
대구시 만촌동 책벌레 어린이서점에서
<용기란 무엇일까?> 주제로
강연했습니다. ^^


이번 강의는 좀 특별했는데요.

제 작품이 아닌
다른 작가의 작품으로
이야기 나눴어요.

바로 메튜 코델의
<세상에서 가장 용감한 소녀> 랍니다.
2018년 칼데콧 수상작이기도 하지요.


과연 '용기'란 무엇일까요?
사전적인 의미도 살펴보고,
내가 생각하는 용기,
내가 경험한 용기에 대해서
이야기 나눴어요.

그리고 내가 작품속 소녀라면
소녀처럼 행동할 수 있을지도
생각해 봤지요.


마지막 시간에는
그림책의 뒷이야기를
손바닥 그림책으로 완성해봤습니다.

이번에는 이렇게 단체사진도 찍었어요.
책벌레 어린이서점에서
참 많은 강연을 했는데요.

지역 작가로서,
지역의 어린이들을 만날수 있는
아주 귀한 시간이었습니다.
참말 감사합니다.(*.*)

p.s>
지금부터는 약간 스포가 있으니 원치 않는 분들은 건너뛰기 *.*


이번 강의를 통해
크게 느낀 게 있어요.

역시 아이들의 눈은
어른들이 보지 못하는 것까지
살피디는 거지요.

"소녀는 어떻게 늑대를 구해줄 용기를 냈을까?" 질문을 던지고 답을 구했어요.

많은 대답들이 나왔지만
그중 인상깊은 것은
"강아지인줄 알고 도와줬을 것"이란
의견이었어요.

실제로 소녀는 집에서 강아지를 키워요.
늑대는 개과 동물이기도 하지요.
소녀의 눈에 아기 늑대는 강아지나
작은개로 보였을지도 모르겠어요.

특히, 눈속에서 발견했으니
더더욱 자세히 살피지 않았을 거고요.

소녀가 강아지를 사랑하고 보살폈던
그 마음이 늑대를 구하게 만든
용기가 아니었을까요?

이처럼 용기는 거창한 게 아니라
작은 마음에서 우러나고
때로는 우연에 의해서도
시작된다는 걸 깨달았습니다.
그게 인생사잖아요.^^

문득,
작고한 박지리 작가의
<양춘단 대학 탐방기>라는 소설도
떠오르네요.

언젠가 소개할 날이 오리라 믿습니다.


Comment +0